대한민국 편의점의 위엄…업계 최초로 ‘유전자 검사 키트’까지 판매 (사진)

85

편의점 브랜드 GS25가 업계 최초로 ‘유전자 검사 연계 서비스 상품’을 출시했다.

유전자검사 키트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델의 모습. / GS25

13일 GS25는 글로벌 유전자 분석 기업 마크로젠과 협업해 유전자 검사 베이스 상품을 정식 판매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상품은 마크로젠이 운영하는 건강관리 플랫폼 젠톡의 상품이다. 타액만으로 손 쉽게 검사 가능하며 피부, 모달, 운동, 영양소, 식습관, 건강관리, 개인 특성 등 6개 카테고리 129가지의 항목의 최다 유전자 검사 분석 결과를 확보할 수 있다.

GS25 측은 13일부터 전국 GS25 오프라인 매장, 전용 앱에서 상품을 판매하기로 결정했다. 구매를 완료한 고객에게는 이용권이 모바일 메시지로 전송된다. 이후 고객이 전용 앱에 이용권을 등록하면 희망 배송지로 유전자 검사 키트가 택배 발송된다.

검사 완료된 고객의 키트는 무료 반송 서비스를 통해 회수된 후 분석이 이뤄진다. 약 10일 내외로 고객은 분석 결과, 항목별 건강 관리 가이드가 담긴 내용을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젠톡의 유전자 검사 서비스는 최근 MBC ‘나 혼자 산다’에도 방송돼 ‘몸BTI’라는 별명을 얻으며 많은 관심을 끌었다.

GS25는 건강 관련 상품 포트폴리오를 계속 구축하면서 건강 관련 소비 수요를 끌어들인다는 방침이다.

관계자는 “온-오프라인 플랫폼을 통해 유전자 검사 연계 서비스 상품을 출시해 유전자 검사에 대한 대중적인 반응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