뜯긴 돈만 수억원…선우은숙, 결국 재혼한 남편과 중대한 결단 내렸다

231

배우 선우은숙이 빌려준 돈만 수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빌려준 돈만 수억 원이라는 선우은숙과 재혼한 남편 유영재. / MBN ‘속풀이쇼 동치미’

지난 2일 방송된 MBN 예능 ‘동치미’에서는 ‘빌려준 돈 못 받는 배우자 때문에 속 터진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영재는 자신의 배우자인 선우은숙이 겪고 있는 경제적 어려움에 대해 솔직하게 밝혔다.

이는 결혼 전에 발생한 일로 유영재가 직접적으로 관여하기 어려운 부분이지만, 그가 들은 바에 따르면 그 금액이 상당히 큰 것으로 알려졌다.

유영재는 “들은 액수만 해도 기절초풍”이라며 “떼인 돈도 어마어마해서 상상을 초월해요. 진짜”라고 털어놨다.

이에 대해 선우은숙은 “이 방송을 보면 나한테 돈을 빌려 간 사람들이 어서 돌려줬으면 좋겠다”고 답답함을 드러냈다.

선우은숙이 빌려간 돈을 갚아 달라며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 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우은숙 지인들은 몇억 원씩 빌려 간 상태이며, 돈을 돌려달라고 요청할 때마다 경제적으로 어렵다는 이유로 돌려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유영재는 “금액이 소액이라면 어느 정도 넘어갈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이처럼 큰 규모의 문제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MC 최은경은 탄식했고 선우은숙은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변호사 고용하라는데 그 절차가 너무 힘들더라”라고 전했다.

사연을 접한 박수홍은 이지훈 변호사에게 “선우은숙이 못 받은 돈을 재혼한 남편 유영재가 받아낼 수 있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이지훈 변호사는 “유영재에게 위임해 주면 된다”라고 조언해 선우은숙이 겪고 있는 경제적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1981년 배우 유영하와 결혼한 선우은숙은 슬하에 두 아들을 두었지만 지난 2007년 이혼해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그러나 2022년 10월 운명처럼 만난 유영재와 재혼해 새로운 삶의 시작을 알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