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디다스가 31년 만에 적자를 기록했다

68

아디다스 ‘이지’ 신발 / 연합뉴스

스포츠브랜드 아디다스가 힙합스타 예(옛 카녜이 웨스트)와 결별 여파로 31년 만에 적자를 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디다스는 13일(현지시간) 실적발표에서 지난해 5천800만유로(약 835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아디다스가 연간 기준 적자를 내기는 1992년 이후 처음이다.

아디다스는 예의 신발·의류 브랜드 이지(Yeezy)와 2013년부터 협업했다. 그러나 예가 유대인 혐오와 나치 찬양 발언으로 연예계에서 사실상 퇴출당하자 2022년 10월 계약을 중단했다. 이후 12억유로(약 1조7천억원)어치 재고 처리로 골머리를 앓았다.

이지 제품의 재고는 폐기하려다가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7억5천만유로(약 1조1천억원)어치를 팔았다. 2022년에는 매출 12억유로를 기록했었다. 지난해 판매수익 3억유로(약 4천억원) 가운데 1억4천만유로(약 2천억원)는 자선단체에 기부했다.

두 번째로 큰 시장인 북미 매출은 2022년보다 16% 감소했다. 아디다스는 올해도 북미 매출 감소가 예상되고 재고가 여전히 많다면서도 이지를 제외한 부문은 올해 하반기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경쟁업체 푸마에서 옮겨온 비외른 굴덴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파리 하계올림픽과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남미축구선수권대회(2024 코파 아메리카) 등 대형 이벤트에 기대를 걸었다.

굴덴 CEO는 “미국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재고가 건전하게 유지되고 있다”며 “올해는 스포츠 이벤트를 통해 우리 브랜드를 선보이는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