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편두통부터 뇌졸중까지…3명에 1명꼴 신경계 질환”

1047

전 세계 인구의 38%에 달하는 30억명 이상이 편두통처럼 가벼운 질환에서 뇌졸중 등 중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신경계 질환을 앓고 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15일(현지시간) 밝혔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narikan-Shutterstock.com

WHO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데이터 분석 결과가 신경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랜싯 뉴롤로지에 게재됐다고 전했다.

WHO는 “2021년 기준으로 전 세계 인구 3명 중 1명 이상 꼴로 신경계 질환을 앓고 있다는 사실이 데이터 분석 결과 나타났다”며 “신경계 질환은 건강 악화와 장애를 유발하는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또 “병을 앓고 건강이 크게 나빠지거나 사망한 사람의 80% 이상이 중·저소득국가에서 나올 정도로 치료 접근성에 편차가 있는 병”이라며 “선진국은 중·저소득국보다 인구 10만 명당 신경과 전문의 수가 최대 70배 더 많다”고 지적했다.

WHO는 건강 악화의 원인이 되는 10대 신경계 질환으로 뇌졸중과 신생아 뇌병증, 편두통, 치매, 당뇨병성 신경병증, 수막염, 간질, 조산에 따른 신경학적 합병증, 자폐 스펙트럼 장애, 신경계 암을 꼽았다.

이 가운데 당뇨병성 신경병증은 환자 수가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병은 당뇨병 환자의 말초 감각신경에 주로 나타나는 합병증으로, 손발이 저리거나 시리고 따가운 느낌이 생기며 악화하면 운동신경·자율신경에도 이상이 생기는 질환이다.

WHO는 “1990년 이후 당뇨병성 신경병증은 3배 이상 환자가 증가했고 2021년에는 2억6천만명이 이 병을 앓고 있다”면서 “이런 증가세는 당뇨병 증가 속도와 대체로 일치한다”고 분석했다.

반면 광견병이나 수막염, 뇌졸중, 신생아 뇌병증 등의 신경계 질환은 예방과 치료법 연구 개선 등에 힘입어 1990년 이후 25% 이상 감소했다고 WHO는 집계했다.

WHO는 혈압 관리와 가정 내 공기 질 개선 등을 통해 뇌졸중 위험을 줄일 수 있고 혈당 관리를 통해 치매 부담도 개선할 수 있는 등 생활 속 위험 요인에 잘 대처할 것을 주문했다. 흡연 역시 뇌졸중과 치매 발병을 부추기는 요인으로 꼽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신경계 질환은 개인과 가족에게 고통을 주고 지역사회의 인적자본을 빼앗아 가는 병”이라며 “유아기부터 노년기까지 뇌 건강을 더 잘 이해하고 소중히 여기며 보호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