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 고객과의 약속 끝까지 지킨 국내 공항 직원, 찬사 쏟아지고 있다 (+이유)

11

2년 전 고객이 공항에서 잃어버린 휴대전화를 공항 직원이 잊지 않고 찾아준 사연이 전해졌다.

대구 동구 대구공항 국내선 신 여객터미널 / 연합뉴스

26일 한국공항공사 대구공항에 따르면 지난 2022년 1월 23일 제주에서 대구로 돌아오는 항공기를 이용한 고객 A 씨는 에스컬레이터 이용 중 휴대전화를 손잡이 바깥쪽으로 떨어뜨렸다.

A 씨는 공항 측에 도움을 요청했고, 담당자는 휴대전화가 에스컬레이터 하부로 떨어진 것으로 추정하며 발판 등을 철거해 수색에 나섰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휴대전화는 에스컬레이터 철골 아래로 들어가 있어 장비를 들어 올리지 않고 서는 찾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당장 휴대전화를 찾는 건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담당자는 A 씨에게 “2년 후 공항 리모델링 사업에 따라 에스컬레이터 이설 계획이 있다. 그때 휴대전화를 찾아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담당자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A 씨에게 지속적으로 리모델링 공사 진행 상황과 에스컬레이터 이설 예정일 등을 공유했다.

그러다 지난 13일 해당 에스컬레이터를 이설하면서 2년간 꺼내지 못한 휴대전화를 꺼냈고, A 씨에게 휴대전화를 전달했다.

휴대전화를 분실한 고객과 대구공항 직원이 나눈 대화 내역 / 한국공항공사

A 씨는 담당자에게 “2년간 잊지 않고 휴대전화 속에 담긴 추억을 찾아줘서 감사하다”라는 마음을 전했다.

전성열 한국공항공사 대구공항장은 “앞으로도 고객 서비스 가치를 높여 신뢰받는 대구공항이 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개항 전까지 지역 내 증가하는 항공 수요 대응을 위한 대구공항 여객터미널 리모델링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대구공항은 2019년 3월부터 여객터미널 증축 및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 중이다. 2023년 완공 예정이었으나 공사 기간이 길어져 현재 마무리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중간중간 연락까지 하다니 직원 책임감 정말 대단하네”, “와 저렇게 하기가 쉽지 않은데”, “예전에 택시 탔는데 누가 휴대폰 놓고 내렸길래 주워서 찾아줬다. 근데 찾아준 주인 옆에 누나가 뭐라는 줄 아냐. 그걸 그냥 택시에 놔두지, 왜 가지고 내렸냐고 하더라. 어이가 없었다. 내가 보상이라도 받으려고 가져온 거 같이 말하는 거 보니 그냥 택시 기사 아저씨가 팔아먹든 말든 그냥 내릴 걸 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5만 원 주길래 뭐 받으려고 한 거 아니라고 했는데도 주더라. 그런데도 기분은 정말 안 좋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