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에게 노예근성 있다는 소릴 들었는데 이유가 너무 황당하네요” 글, 반응 폭발

64

병원 점심시간을 배려해 방문하려는 여자친구의 의도를 노예근성이라고 폄하한 남자친구의 언행이 뭇매를 맞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Chay_Tee-shutterstock.com

여성 A 씨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게 노예근성이에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엔 남친의 언행을 이해할 수 없는 여성의 고민이 적혔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결혼 전제로 만나는 남친이 있습니다. 둘 다 30대 초중반이에요.

오늘 전 오전 근무, 남친은 휴가 써서 같이 동네 이비인후과에 가기로 했습니다.

심각한 건 아니고 제가 감기 증상 때문에 병원에 간다고 했더니 남친이 같이 가자고 해서 병원 건물 앞에서 만나기로 했어요.

제가 가는 병원은 오후 12시 30분부터 점심시간입니다.

그래서 전 회사에 양해를 구해 오전 근무를 좀 더 빨리 끝낸 다음 11시 반쯤에 회사에서 나올 계획이었어요.

그래서 ‘몇 시에 회사에서 나올 거고 병원까지 몇 분 정도 걸리니 너도 그때 와 있으면 된다’고 카톡을 보냈습니다.

그런데 남친에게서 돌아오는 대답은 “12시 반부터 점심시간인데 왜 그렇게 빨리 가? 꾀부리는 거야?”였습니다.

제가 “꾀부리는 게 아니라 병원 접수 밀리면 접수 마감 미리 하는 곳도 있다. 그리고 혹시나 병원 측에서 신청을 받아줘도 12시 반 넘으면 급하게 진료가 끝날 수도 있으니 미리 가는 게 낫지. 회사에서도 승낙했다”고 했는데, 남친은 “그게 노예근성이야”라고 반박하더라고요.

이게 왜 노예근성일까요? 저만 이해가 안 가나요?

그러면서 하는 말이 “12시 30분까지 진료 본다고 했으면 12시 29분에 가서 접수하고 진료받는 거야’라고 합니다.

아니, 상식적으로 12시 29분에 갔다 쳐요

정말 빠르게 접수하고 진료실 들어갔다 쳐도 그때 30분 될 거 같은데, 그럼 “어 30분 됐네요. 저 그냥 갈게요”라고 나올 수 있는 게 아니잖아요. 할 거 다 하고 수납하고 나오잖아요.

그럼 12시 30분 초과해서 진료하는 병원 입장에선 오버타임 된 거 아닌가요? 이런 개념이 아닌가요?

뭔가 정 뚝 떨어져서 결혼이고 뭐고 연락 무시하고 있는데 제가 이상한 걸까요?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남친은 12시 29분이면 눈치 안 보고 가서 접수하는 게 정상이라는 거네? 이건 많은 걸 의미한다. 자기 기준이 정답이라고 생각하며 그걸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을 심하게 무시하고 있다는 거야. 말로 노예근성이라는 말이 나왔다면 속으론 훨씬 더 욕했겠지. 진상일 확률이 너무 높다”, “노예근성이라는 말 자체를 잘못 이해하고 있는 거 같은데”, “남친은 오후 5시 59분에 상사가 일 시키면 군말 없이 처리하는 사람인 건가” 등의 반응을 보이며 남친과의 이별을 권유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