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선거 일주일 앞두고 군인들에게 정말 ‘황당한’ 일 터졌다

26

4·10 총선을 앞두고 국방부의 행보가 탄로났다.

3일 노컷뉴스는 “국방부가 지난 1일 전군 각급 부대에 공문을 보내 특별정신교육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문제는 교육 내용이다. 국방부는 ‘자유와 시장 경제의 가치’를 주제로 지휘관 특별정신교육을 시행하라고 했다.

매주 수요일마다 정신교육이 열리는 건 원래 군이 하던 것이다. 이중에서도 지휘관 특별정신교육은 중대장급 이상 지휘관이 교재를 사전 숙지한 뒤 장병들에게 직접 교육한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그런데 당초 예정돼 있던 교육 내용이이번 국방부의 지시로 다른 걸로 대체됐다.

국방부가 하달한 교재는 7페이지 분량으로 “본 교육자료는 3.20(수) 제51회 상공의 날 기념식 대통령 특별강연을 기반으로 작성됐습니다”라는 설명이 붙어있다.

윤 대통령이 상공의 날 기념식 기업인 특강에서 노동 개혁과 기업 규제완화, 상속세제 개선,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의 업적 등을 거론하며 자유와 시장경제의 가치를 강조했던 내용이다.

원래 시행되려던 교육은 북한의 군사위협과 3축체계, 프라미스 작전(수단 교민 등 철수) 1주년 관련된 것이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1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 구광모 LG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윤 대통령,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양재생 부산상의 회장, 김정태 전주상의 회장, 최재호 창원상의 회장. / 뉴스1

교육 내용을 갑자기 바꾼 데 대해 국방부 측은 노컷뉴스에 “야전에서 준비 시간이 필요하다고 해서 순연하기로 했고, 구체적 시기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결국 국방부는 해당 교재 사용을 다시 연기했다.

하지만 익명의 한 야전부대 영관급 장교는 노컷뉴스에 “대통령 발언을 가지고 장병 교육하라는 것은 군 생활 중에 처음 본다”면서 “‘이런 것을 왜 지금 해야 하나, 어떻게 교육해야 하나’ 하고 군단이나 사단이나 다 전전긍긍했다”고 토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