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후루 열풍 식고 ‘가죽 먹방’으로 뜬 이란 디저트 (+만드는 법)

859

탕후루에 이어 이란 디저트 ‘라바삭’이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소개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일각에서는 라바삭이 탕후루 신드롬을 이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최근 국내 유튜버 사이에서 일명 ‘찢어 먹는 가죽’으로 라바삭이 많은 관심을 얻고 있다. 라바삭은 이란의 전통 간식으로 과일 껍질을 얇고 단단하게 건조해 새콤달콤한 맛이 난다.

라바삭 / 유튜브 서담

재료는 이란에서 많이 재배되는 자두, 체리, 살구, 석류 등으로, 주로 신맛의 과일이 사용된다. 언뜻 보면 육포와 비슷한 모습이지만 식감은 젤리와 비슷하다는 평이 많다.

라바삭이 유명해진 것은 틱톡 등 해외 먹방 소재로 등장하면서다.

실제 구독자 수 90만 명을 보유한 유튜버 서담이 올린 라바삭 만들기 영상은 1개월 만에 조회수 20만 회를 훌쩍 넘겼다. 12일 기준 인스타그램에 집계된 라바삭 해시태그 개수는 무려 약 1만 9000개에 육박한다.

라바삭을 만드는 방법은 간단하다. 주재료로 쓸 과일을 고른 다음 약간의 물을 넣고 졸이거나 블렌더로 곱게 갈아 페이스트로 만든 다음 이를 얇게 펴서 말리면 된다.

라바삭 / 유튜브 서담

이 과정에서 설탕이나 레몬즙을 추가해 당도와 산미를 조절할 수 있고, 취향에 따라 여러 종류의 과일을 혼합하거나 향신료 등을 추가하기도 한다.

사물 먹방 콘텐츠로 유명한 유튜버 ‘이상한 과자가게’도 라바삭 만드는 영상을 올리며 “기대를 진짜 안 했는데 정말 맛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를 두고 미국 매체 타블렛매거진은 “이란이 아닌 미국·유럽·아시아에서도 라바삭을 찾는 소비자가 점차 늘고 있다”며 “라바삭을 다루는 인플루언서·SNS 계정도 많아지고 있어 ‘라바삭 열풍’은 머지 않은 일”이라고 전망했다.


탕후루 / 연합뉴스스
+1
0
+1
0
+1
3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