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룸 인테리어】 디자이너 싱글남의 원룸 인테리어

62

안녕하세요. 서울살이 2년차 Seubi 입니다. 2년전 취업을 하면서 서울로 올라왔어요. 혼자 산다는 걱정과 기대라는 상반되는 감정을 동시에 안고 서울살이를 시작하게 되었어요. 어느새 2년이 지난 지금, 저만의 따뜻한 공간을 꾸려 나가며 싱글 라이프를 즐기고 있습니다.

뭐든지 첫 느낌이라는 게 있잖아요. 처음 집을 보러 왔을 때의 느낌이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나요. 집이 전체 창에 고층이어서 바깥 풍경이 정말 좋았어요. 덕분에 공간도 더 넓어 보이고, 동향이라 햇빛도 잘 들더라구요.

원룸이다 보니 천정이 높지 않았어요. 그래서 침대 프레임을 과감히 생략하고 매트리스만 두어서 공간을  확보하려 했어요.

집에 친구들이 오거나 부모님이 올라오실 때마다 늘 문제였던 잠자리! 우리 집에서 편하게 지내다 갔으면 하는 마음이 커지면서 소파 베드를 구매하게 되었어요. 가성비 최고라 너무나 만족스럽게 사용 하고 있습니다.

침대 앞 쪽으로는 테이블이 자리하고 있어요. 이전까지는 작업공간으로만 쓰였는데, 요즘엔 식탁으로 쓰이는 일이 많아졌어요.

직접 집밥을 해먹고 있거든요ㅎㅎ 조금 귀찮긴 하지만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한 상 차려내면 왠지 모르게 굉장히 뿌듯해요. 뭔가 큰 일을 해낸 기분이랄까? 건강한 음식으로 먹다 보니 속도 편해서 앞으로 꾸준히 차려 먹을 생각입니다.

최근엔 작지만 알찬 홈카페를 만들었어요. 아침마다 커피 향 가득한 집을 꿈꿔왔는데 드디어 그 꿈이 실현되었죠. 주말 낮이면 채광도 좋고, 바깥 풍경도 좋아 따로 카페 갈 필요가 없을 정도에요.

테이블의 왼쪽 공간에는 TV가 위치하고 있어요. 많은 분들이 TV위치가 너무 높은 거 아니냐며 제 목을 걱정해 주시는데, 출근 준비할 때나 밥 먹을 때 등 잠깐 잠깐 보기에 딱 좋은 위치 같아요. 각도 조절도 가능해서 누워서 보더라도 크게 불편하지 않더라구요.

TV옆에 위치한 창고 문은 그냥 철로 된 문이었어요. 그저 밋밋하고 차가운 느낌만 가득해 어떻게 하면 포인트 공간으로 만들어낼까 고민을 거듭했어요.

(작년 크리스마스 때 사진)
(작년 크리스마스 때 사진)

제가 좋아하는 것들 그리고 추억이 될 만한 것들로 철 문을 채워 나갔더니 멋드러진 공간은 아니지만 잠들기 전 하나하나 곱씹어보며 추억을 회상하기엔 최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녁이면 더욱 빛을 발하는 제 집이에요. 야경이 너무나 멋진 곳이죠:)

.
.
.
.
.
.
.
남은 이야기가 궁금하시거나 가구 정보를 알고 싶으시면 ‘집꾸미기’에서 확인하실 수 있어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