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룸 인테리어】 옥상 위 창고를 내 방으로 개조하기

92

더 많은 공간 사진을 보고 싶다면
집꾸미기. @ggumigi
공간출처. @_seo_hui

안녕하세요. 주얼리 회사의 무역부에서 일하고 있는 무역 MD입니다. 학생 때, 장거리 통학을 하면서 집 옥상에 있던 창고를 작업실로 사용했었어요. 그 후 취업을 하면서 작업실은 점점 사용하지 않게되었어요. 쓸모없는 공간으로 변해버린게 아까워서 집에서 가장 작은 방을 쓰고 있던 제가 창고를 제 방으로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4-5평 정도 되는 크기예요. 가구와 소품으로 대략 190만원정도 사용했어요. 옥탑이라서 여름엔 더운건 있지만 겨울에는 너무 따뜻해서 문제가 없었어요. (아직까진…?) 여름에는 에어컨을 달고 살 수 밖에 없지만 좁은 공간이라 전기세가 많이 나오지는 않아요.

미니미 키친

문을 열고 들어오면 바로 보이는 곳이에요. 작은 공간이지만 있을 건 다 있는 아기자기한 공간입니다.

가끔 라면을 끓여먹는 것 외에는 요리를 하지 않아서 주로 인덕션 위에는 주전부리들이 올라가 있어요.

음식이 관련된 리빙제품보다 자주 사용하는 컵들이 훨씬 많이 있어요.

휴식을 위한 포근한 공간, 침실

공예품이나 빈티지 소품을 좋아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집의 컨셉이 따뜻한 느낌을 주는 분위기가 만들어졌어요.

작은 공간은 수납공간이 중요한데 여러 수납가구를 둘만큼 여유로운 공간이 아니라서 수납침대를 두고 맞춤 붙박이장을 활용했어요.

침대 서랍엔 계절이 지난 옷을 넣어두거나 옛날 앨범들을 보관하고 있어요.

침대 옆에는 제가 좋아하는 가구 중 하나인 사이드 테이블이 자리잡고 있어요.

사이드테이블엔 제가 좋아하는 것들로 가득해요.

평소 악세사리를 많이 착용하는 편인데, 주얼리 보관함에는 넣기 애매하고 자주 착용하는 것들을 올려놓기는 편해서 작은 소품이나 향초 등을 올려두고 사용하고 있어요.

괌에 여행갔을 때 시장에서 샀던 핸드메이드 제품 안에 악세사리를 보관하고 있어요.

침대 위 빈 벽에는 가끔 좋아하는 영화를 틀어서 봐요. 공간이 넉넉해서 빔프로젝터 스크린으로 쓰기엔 딱이에요.

마법의 공간, 붙박이장

작은 공간일수록 붙박이장은 정말 필수라고 생각해요. 이 가구가 없었다면 수납할 곳이 없어 어수선한 공간이 되었을 것 같아요.

전체 벽 하나를 다 차지해서 안 그래도 좁은 옥탑이 더 좁아졌지만 그래도 온갖 잡동사니와 옷들을 감쪽같이 숨길 수 있는 마법같은 가구이에요. 옷과 이불을 비롯해서 온갖 서류들도 다 이 곳에 있어요.
붙박이장을 설치하면 방이 더 좁아질 것 같아서 배치하고 싶지 않았는데 사용해보니 공간을 훨씬 더 잘 활용할 수 있어서 이제는 붙박이장이 없는 제 방은 상상할 수 없어요.

가장 왼쪽엔 원피스나 가디건, 두번째는 긴 아우터 (트랜치코트나 겨울코트), 세번째는 자켓과 셔츠 그리고 가방 등을 넣어놓고 있어요. 그리고 가장 오른쪽 수납장처럼 생긴 공간엔 상의와 하의를 보관하고 있습니다.

남은 이야기가 궁금하시거나
가구 정보를 알고 싶으시면
‘집꾸미기’에서 확인하실 수 있어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