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뺑소니’ 논란에도 콘서트 강행한 김호중…소속사 재무제표 봤더니 공연 안 하면 ‘빚더미’

226

가수 김호중 / 뉴스1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각종 의혹에도 예정된 공연을 강행해 비난이 쏟아졌다.

거센 비난해도 김호중 측이 공연을 강행한 데에는 이유가 있었다.

앞서 김호중은 음주 뺑소니, 운전자 바꿔치기 등 각종 논란에도 지난 18, 19일 경남 창원 공연, 23일 서울 공연까지 강행한 바 있다.

심지어 구속 심사가 열렸던 24일에도 공연을 하겠다며 법원에 심사 일정을 미뤄달라고 했다가 기각되자 그제야 공연을 포기했다.

뉴스1

지난 27일 JTBC는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공연을 이어가지 않으면 빚더미에 앉을 상황이었다.

2022년 말 94억 원이던 현금성 자산이 1년 만에 16억 원대로 곤두박질쳤다.

누군가에게 빌려준 돈이 30억 원, 한 회사에 투자한 돈도 60억 원이나 됐다.

2023년에는 공연 등으로 벌어들일 수익을 미리 받아둔 것으로 보이는 선수금만 125억 원이 넘었다. 이는 공연이 취소되면 빚이 되는 돈이다.

이에 김호중은 뺑소니 혐의로 입건 된 후에도 계속 공연을 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뉴스1

박재영 세무사는 JTBC에 “김호중이 계속해서 콘서트를 하고 수익이 날 것으로 생각했으니 2023년도에 돈을 그만큼 많이 썼을 것이다. 100억 원이 되는 선수금, 즉 환불금을 환불해 줄 회사 재정이 상당히 힘들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생각엔터테인먼트는 27일 “임직원은 모두 퇴사하고 대표이사는 변경한 뒤 소속 아티스트는 계약을 종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실상 폐업 수순을 밟는 것이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사태를 통해 피해를 입은 모든 협력사에게도 추가적인 피해가 없도록 사후 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 당사와 김호중으로 인해 피해를 보신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번 사과 말씀을 드린다”라고 전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