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여직원, SK하이닉스 ‘반도체 핵심 기술’ 중국 화웨이로 빼돌렸다

11

SK하이닉스에서 근무했던 중국 국적 여직원이 SK하이닉스의 반도체 기술을 중국 화웨이로 빼돌리다 발각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기술은 반도체 불량률을 낮추는 핵심 기술인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 자료 사진 / 뉴스1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산업기술안보수사대는 중국 국적 30대 여성 A 씨를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지난달 말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현재 중국 국적 30대 여성 A 씨는 기소돼 수원지법 여주지원에서 재판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국적 A 씨는 2013년 SK하이닉스에 입사했다.

A 씨는 반도체 설계상의 불량을 분석하는 부서에서 일하다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중국 현지 법인의 기업 간 거래 고객 상담 팀장급 직원으로 근무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A 씨는 2022년 6월쯤 국내로 복귀했고 같은 달 고액 연봉을 받고 갑자기 중국 업체인 화웨이로 이직한 것으로 파악됐다.화웨이는 2022년 중국 정부로부터 거액을 지원받는 등 국가적으로 기술 경쟁에 열을 올리는 상황이다.

퇴사 직전 A 씨의 수상한 행동도 포착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A 씨는 핵심 반도체 공정 문제 해결책과 관련한 자료를 A4용지 3000여 장 분량 출력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해 연합뉴스는 “SK하이닉스는 보안상 USB 등 저장매체 사용을 금지하고 있으며 출력물에 관해서도 내용과 인쇄자, 사용처 등을 상세히 기록해 관리하고 있다. 그러나 A 씨의 경우 문서를 출력한 기록은 남아있지만 이를 어디에 사용했는지에 대한 기록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전했다.

SK하이닉스는 사건 직후 이상을 감지해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여러 정황 증거 등을 통해 A 씨의 구체적 혐의를 조사한 뒤 지난달 국내에 입국한 A 씨를 공항에서 체포했다. A 씨는 현재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