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4일제 된다면?… 직장인 “수요일 쉬고 싶다”

1050

주4일제가 실현될 경우,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수요일에 쉬는 것을 원한다는 내용의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광화문에서 출근하는 직장인. /뉴스1

28일 SK커뮤니케이션즈 (이하 SK컴즈) 시사 Poll 서비스 ‘네이트Q’가 최근 성인남녀 1만 1120명을 대상으로 ‘직장 주4일제가 시행된다면 언제 쉬고 싶은가’를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중 약 40%(4528명)가 수요일에 쉬고 싶다고 답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합성 사진. 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를 이용해 만들었습니다. / MS Bing Image Creator

이어 전체 응답자 중 약 25%(2828명)는 금요일을 택했으며, 월요일를 선택한 응답도 약 19%(2195명)였다. 이 밖에 약 13%(1496명)는 ‘내가 쉬고 싶은 날 쉬는 것’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주4일제 시행 시 수요일에 쉬고 싶다고 응답한 사람들 중 52%는 20대가 차지했다. 50대 이상 중장년층은 수요일(33%)과 함께 금요일(30%)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지난 27일 사람인이 직장인 357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선 직장인 10명 중 9명(86.7%)이 주4일제 도입에 대해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4일제를 긍정적으로 보는 이유로는 ‘휴식권이 보장되고 일과 삶 균형이 정착될 수 있어서’(80.3%,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은 ‘재충전으로 업무 효율이 높아질 것 같아서’(64.8%)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44.6%) ‘휴일이 늘어 내수 진작과 경제 성장이 기대돼서’(33.0%) 등 순이다.

주4일제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직장인 중 60.6%는 임금이 줄어도 주4일 근무제를 할 것이라고 답했다. 감내할 수 있는 임금 감소 폭은 평균 7.7%로 집계됐다.

반면 주4일제에 대해 ‘부정적’이라고 답한 이들(476명)은 이유로 ‘임금이 삭감될 것 같아서’(52.5%,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