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사장님들, 치파오 입고 화장 진하게”…광진구 시장 축제에 황당 요구한 상인회 간부

43

JTBC '사건반장'

서울시 광진구의 한 상인회 남성 간부가 행사에 앞서 여사장들에게 ‘치파오’를 입으라는 요구를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9일 JTBC ‘사건반장’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 광진구 한 상인회 소속 상인이라는 제보자 A씨는 28일 상인회 간부로부터 황당한 공지 문자를 받았다고 전했다.

상인회 간부 B씨는 맥주 축제를 앞두고 아침에 상인회 회원들이 있는 단체 대화방에 공지문을 올렸다.

JTBC '사건반장'

B씨는 “오늘 드디어 맥주 축제 날이다. 날씨도 너무 화창해 손님들도 많이 올 것 같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준비를 많이 했지만 상인 여러분께 한 가지만 간곡하게 부탁드린다”며 “축제 성공 여부는 여사장님들께서 치파오를 입느냐 안 입느냐에 달려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여사장님들이나 여직원들은 나눠드린 치파오를 반드시 입어주시기를 바란다. 그리고 가급적 오늘만큼은 화장도 진하게 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축제 성공을 위한 방안 중 하나로 여사장, 여직원들의 외모 가꾸기를 콕 집어 강조한 셈이다.

JTBC '사건반장'

A씨는 이같은 상인회의 요구가 처음이 아니라고 했다.

상인회 측은 지난해 이맘때도 비슷한 요구를 했다. 실제로 해당 시장에서는 지난해에도 ‘치파오 착용 강요 논란’이 인 바 있다.

상인회 간부가 다른 옷도 아닌 치파오를 착용하라 강요하는 이유는 상인회가 있는 해당 시장의 이름이 홍콩 영화 ‘화양연화’와 유사해 비슷한 콘셉트를 잡기 위함인 것으로 전해졌다.

영화 '화양연화'

A씨는 “요즘 세상이 어떤 세상인데 이런 요구를 하는 지 기가 막혀 제보한다”며 “올해 8월에도 축제가 예정돼 있는데 또 치파오 타령을 할까 봐 벌써 걱정이 된다”라고 토로했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여자 상인들이 기생도 아니고 한복을 입으라 해도 이상한 상황에 치파오라니”, “여기가 중국이냐”, “시장은 원래 여자들이 장 보러 많이 가는 곳 아닌가”, “그럼 남자 상인들은 변발하려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상인회 측의 요구를 맹비난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