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기 뚜껑 닫아도 ‘바이러스 입자’ 퍼져… 무조건 ‘이것’ 해야

45

변기 물을 내릴 때 눈에 보이지 않는 작은 물방울들이 분출된다는 말은 누구나 한 번쯤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그런데 그 정도가 생각보다 심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영국 연구팀의 충격적인 실험 영상이 공개됐다.


약 3초 동안 100여 종의 70만 마리 세균들은 반경 6m 근방으로 치솟아 화장실 곳곳을 점령한다. (그것도 아주아주 오래) 특히 여성의 경우 자궁암에 걸리는 원인 중 80%가 화장실 오염이며 코로나바이러스가 변기에서 튄 물방울로도 감염된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이 실험에서 주목할 점은 변기 안에 아무것도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만약 대변이나 휴지 등이 들어 있거나 화장실 칸막이, 이용하는 많은 사람 등 공중 화장실과 같은 환경이조성된다면 비말 문제는 더 악화될 것으로 예측됐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변기 세정제’ 사용이 권장된다.


그러나 기존의 변기 세정제들은 고체 세정제 찌꺼기로 변기가 막히고, 빨리 닳아 없어지는 단점이 있다. 이런 고민을 완벽히 해결해 줄 변기 클리너의 소문난 혁명템이 있다.

이하 홈즈리빙

물 내리는 것만으로 스스로 변기 청소를 끝내준다는 홈즈리빙 ‘원터치 자동 변기세정제’다. 한번 사두면 약 2,500회, 최대 4개월간 힘든 변기청소에서 해방될 수 있다. 이 세정제는 11차 재입고를 기념해 택샵에서 60% 할인된 가격 5,900원에 득템 할 수 있다.



타 변기세정제랑 다른 가장 큰 차별점은 수조 안에 넣기만 하면 99% 살균과 동시에 변기 속 세균/냄새/물때까지 청소해 준다. 물을 내릴 때마다 자동으로 세정되어 매일 새 변기처럼 사용할 수 있다.


또 3세대 변기 세정제로 녹여서 흘려보내는 방식이 아니라 찌꺼기가 남지 않으며 손에 닿지 않는 수조와 배관까지 강력하게 세척해 준다. 실제 테스트 결과 대장균, 황색포도상규균 등 99% 살균력을 확인했으며 안전확인대상 적합 판정을 받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제품 상단의 투명 플라스틱 마개를 제거한 뒤, 양변기 수조 모서리에 놓아주면 된다. 물을 2~3회 정도 내려주면 변기물의 색상이 점점 파랗게 변하며 사용 준비 완료!



‘원터치 자동 변기세정제’는 현재 택샵에서 60% 할인된 온라인 최저가 5,900원으로 구매할 수 있다. 물을 한 번 내릴 때마다 화산처럼 터져 나오는 세균, 변기세정제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 아닐까?


※ 이 기사는 제품 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