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7월부터 ‘포장 주문’도 수수료 6.8% 부과한다

67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점주들에게 배달뿐만 아니라 포장 주문을 받는 경우에도 중개 이용료를 받기로 했다.

이에 음식값이 올라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배달의민족은 지난달 31일 ‘배민 외식업광장’을 통해 “7월 1일부터 새로 가입하는 점포에 포장 중개 수수료를 부과한다”라고 밝혔다.

다만 기존에 포장 서비스를 이용해 온 점주와 이달 30일까지 가입이 완료된 가게의 경우에는 다음 해 3월 1일까지 이런 조처가 유예된다.

하지만 다음 해 4월부터는 기존 입점 점포를 포함해 모든 배민 매장에서 포장 중개 수수료를 내게 될 전망이다.

포장 중개 수수료는 일반 배달 수수료와 같은 6.8%다. 점주가 1만 원어치를 팔면 680원이 포장 수수료로 나가게 되는 것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같은 배민의 포장 유료화 정책은 지난 4월 이미 예고됐다.

배민은 지난 4월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배달앱 자율규제 이행점검 자료’에서 포장 수수료를 유료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배달 앱 요기요의 경우 포장 중개 수수료를 이미 받고 있으며, 쿠팡이츠는 내년 4월부터 포장 중개 수수료를 부과한다.

한편 배민은 지난달 28일부터 소비자 구독 서비스인 ‘배민 클럽’ 시범 운영을 하고 있다.

‘배민 클럽’은 무료 배달과 할인 쿠폰을 제공하는 서비스로 현재는 무료로 구독할 수 있으며, 조만간 유료로 전환할 예정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