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8천 들여 설치한 한강공원 ‘괴물’ 조형물… 1000만원 들여 철거

104

영화'괴물' 조형물/ 뉴스1

박원순 시장 시절 서울 여의도한강공원에 1억 8천만 원을 들여 설치한 ‘괴물’ 조형물이 10년 만에 철거됐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이날 오전 도시 미관을 해친다는 지적이 제기됐던 한강공원 내 괴물 조형물을 폐기 처분했다.

마포대교와 원효대교 사이에 설치된 이 조형물은 지난 2006년 1천만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괴물’에 등장하는 괴물을 높이 3m, 길이 10m로 재현한 조형물이다. 

당초 한강에 스토리텔링을 연계한 관광 상품을 만들자는 차원에서 2014년 조성됐으나 시간이 흐르면서 미관을  해친다는 의견이 많아지면서 흉물 취급을 받았다.

시는 애초 영화 박물관 등으로 조형물을 이전하는 방안을 고려했으나 영화제작사의 반대로 완전 철거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 관계자는 “괴물 조형물의 소유권은 서울시에 있으나 캐릭터에 대한 저작권은 영화사에 있는데, 영화사 측에서 철거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철거 비용은 998만 5천 원이 소요됐다.

시는 이번 철거와 함께 오는 8월까지 한강공원에 있는 45개의 모든 조형물에 대한 관리 실태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이후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추가로 철거할 조형물을 논의해 9월께 공공미술심의위원회를 열고 철거 여부를 심의할 방침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