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체사진도 있었다”…고객 휴대폰 집 가져가 ‘사진첩’ 훔쳐본 삼성 서비스센터 수리기사

1960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 사진=인사이트 

삼성전자의 이름값을 믿고 서비스센터에 휴대폰 수리를 맡긴 고객이 끔찍한 경험을 했다.

수리기사가 고객의 휴대폰을 집으로 가져가더니 사진첩을 한 시간 넘도록 몰래 들여다본 것이다.

지난 5일 KBS 뉴스9는 이 같은 피해를 당한 30대 여성 김모씨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삼성전자 서비스센터에 사용하던 휴대전화 액정 수리를 맡겼다.

맡긴 지 하루 만에 깨진 액정을 수리받았지만, 김씨는 휴대전화 사용 기록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사진첩을 1시간 9분가량 봤다는 기록이 남겨진 것이었다.

김씨는 “다이어트할 때 사진 다 찍어놓지 않냐. 그런 식으로 찍어둔 나체 사진까지 싹 다 있었다”라며 “개인정보 다 있었고 금융 거래 내용이라든지 그런 것들까지 있었다”라고 말했다.

고객의 해명 요구에 센터 측은 “수리기사가 휴대전화를 고치다 잠깐 봤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호기심이었는지, 실수였는지 분명하지는 않지만 잠깐 들어가서 보게 됐을 뿐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사진첩 사용 기록을 보면 서비스센터 운영이 이미 끝난 뒤였다. 오후 8시와 10시 사이였다.

CCTV 열람 요구에 센터는 말을 바꿨다. 센터 측은 김씨에게 “집에 (휴대폰을) 가져갔더라. 가져가서 30분 정도를…”이라고 해명했다.

센터 측은 새 휴대전화를 주겠다며 보상을 제안했지만, 김씨는 이미 극심한 정신적 고통에 빠진 상태다.

김씨는 매체에 “유출에 대한 우려가 제일 크다. 여러 가지 걱정돼서 요새는 약을 안 먹으면 잠을 못 자는 상태”라며 “다른 회사도 아니고 삼성이지 않으냐. 사실 저 말고도 본인이 피해자인 줄도 모르는 그런 피해자들이 엄청 많을 수 있다”고 분노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서비스 측은 “피해 고객에게 사과드린다”라며 “고객 보호와 보상,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2
+1
1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