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 120만원 주문 후 ‘노쇼’해 고소당한 손님…뒤늦게 “죄송하다” 폭탄 문자 보내 (영상)

100

JTBC '사건반장'

120만 원어치 빵을 주문한 뒤 ‘노쇼(예약부도)’한 손님이 결국 고소당했다.

손님은 주문을 확정하지 않은 상태였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했고, 빵집 측은 고의성이 있었다고 반박했다.

지난 9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한 빵집 사장은 손님 A씨를 최근 영업방해로 경찰에 신고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해당 빵집 직원은 A씨로부터 “28일 낮 12시께 빵 280개를 준비해달라”고 단체 주문을 받았다. 주문받은 빵은 123만 8,000원어치였다.

사장은 이틀 전부터 A씨가 주문한 빵을 준비했지만, 예약 당일 A씨는 나타나지 않았다. 사장이 A씨가 남긴 연락처로 전화를 걸어봤지만 전혀 다른 사람이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

이에 사장은 단순 노쇼가 아닌 고의성이 있는 행위라고 생각해 경찰에 신고했다.

고소 사실을 알게 된 A씨는 주문을 확정하지 않은 상태였다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억울함을 호소했다.

A씨는 “단체 주문이 되는지 사장에게 여부를 물었고, 이틀 뒤 사장이 없어 직원에게 ‘정확하지 않고 확정되면 전화 다시 드리고 입금하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JTBC '사건반장'

그러면서 “사장이 일방적으로 빵을 만든 거다. 자녀가 빵 주문을 원하지 않아 빵집에 따로 연락하지 않았다. 전화번호가 달랐던 것은 직원이 잘못 받아 적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빵집 사장은 “단체 주문 가능 여부를 확인한 손님이 이틀 뒤 직원과 달력까지 확인하면서 예약 일자를 확정했다. 원하는 빵과 종류, 날짜와 시간까지 정확하게 말했고, 직원에게 ‘바빠서 연락 안 될 수도 있는데 빵 픽업하는 날 와서 계산하겠다’고 말한 뒤 가게를 나갔다. 뒤이어 다시 가게에 들어와 ‘예약 주문된 거죠?’라고 재차 확인했다”라고 주장했다.

사장은 또 A씨가 남기고 간 연락처에 대해 “010을 제외한 뒷번호 중 7자리가 달랐다. 실수가 아닌 고의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비난의 화살이 다시 A씨를 향했고, 현재 A씨는 사장에게 거듭 ‘죄송하다’는 사과 문자를 보내고 있다고 한다.

사장은 “손님이 계속 ‘죄송하다’는 문자를 보내고 있다. 뒤늦게 사과하는 게 형식적으로 느껴진다. 직원 탓을 하는데 정작 변상에 대해선 말이 없다”고 호소했다.

YouTube ‘JTBC News’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