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와 결혼한 유명 여배우, 44세에 둘째 임신…태명은 ‘복덩이’

205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가수 겸 배우 이정현이 둘째 임신 소식을 최초 고백했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 출연하는 이정현은 최초로 둘째 임신을 고백한다.

그는 “편스토랑이 가족 같은 방송이기 때문에 이 자리에서 처음 말씀드린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둘째가 생겼다”며 “편스토랑이 임신 명당인 것 같다. 아무래도 나이가 있어서 둘째는 기대 안 했는데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정현의 깜짝 고백에 ‘편스토랑’ 출연진들은 모두 환호를 내질렀다. 그러면서 열띤 축하 인사를 전한다. 

둘째의 태명은 ‘복덩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첫째 딸 임신 당시를 회상하며 “입덧이 심해 3개월 내내 울었다”며 “너무 힘들어서 둘째는 안 가지려고 했다”고 털어놓는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정현이 임신을 바라게 된 이유와 둘째 임신 후 달라진 감정 등을 고백할 예정이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정현의 둘째 임신 소식이 담긴 방송은 오는 14일 오후 8시 30분께 방송된다.

한편 이정현은 2019년 정형외과 전문의 박유정 씨와 결혼했다. 

이후 2022년 결혼 3년 만에 첫째 딸 서아를 품에 안았다. 이정현은 ‘편스토랑’에서 남편과 붕어빵 외모인 서아를 최초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