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된 차량 긁어놓고 페인트 덧칠한 할아버지…블랙박스에 담긴 도주 장면 (영상)

542

주차된 차량 긁은 남성, 차량용 페인트 아닌 일반 흰색 페인트칠

CCTV 사각지대에서 칠해 재물손괴 인정 어려워

보배드림

늦은 밤 누군가 자신의 주차된 차량을 긁고 몰래 흰색 페인트로 덧칠해 놨다는 충격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악질 물피도주범 페인트칠 재물손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지난달 27일 이런 일을 겪었다고 했다. 그는 “퇴근하고 운동 갔다가 물피도주 당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A씨는 세차하던 중 우연히 차량 좌측 범퍼와 휠, 라이트에 이전에는 없던 긁힌 자국들을 발견했다. 그런데 긁힌 자국들 위로 얼룩덜룩 흰색 페인트가 덧칠돼 있었고, 그는 블랙박스를 통해 누군가 자신의 차량을 긁는 모습을 확인했다.

곧장 경찰서로 달려가 진술서를 작성하고 인근 CCTV를 확인하던 중 A씨는 사고 당일 이상한 사람을 목격했던 기억이 떠올랐다.

A씨는 “제 차 쪽에서 이상한 사람이 있었다. 처음엔 도둑인가 하다가 비틀거리면서 다른 곳으로 가길래 그냥 술 취한 할아버지인 줄 알았다”며 “범인은 차를 긁고 몰래 페인트로 칠하던 중 내가 오자 도망을 친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범인에게 물피도주죄와 재물손괴죄의 책임을 묻고 싶었다. 그러나 경찰은 “인근 CCTV에는 범인이 사고 내고 차량 앞뒤로 왔다 갔다 하는 모습만 찍혀서 재물손괴죄 혐의는 인정이 어렵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그는 “범인이 경찰에서 수사받던 중 페인트칠한 부분도 혐의 인정을 했다고 한다. 그런데도 경찰은 재물손괴죄는 어렵다고 했다”라며 “제가 봤을 때 담당 경찰이랑 범인이 고향이 같아서 감싸주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보배드림

A씨는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요?”라고 누리꾼들에게 조언을 구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한 누리꾼은 “직영서비스센터 넣고 풀렌트 하는 게 가장 인사 사고 없다”라며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인정될지 안 될지 경찰이 어떻게 아냐. 진행해 달라 하는 게 낫다”, “진짜 고향 친구라고 봐준 거면 경찰 수준 알만하다” 등 경찰의 태도를 비난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