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중 투신 시도하는 남성 발견한 소방관…“절대 못 놓는다” 끝까지 붙잡아 구조

61

휴가 중 투신하려던 남성 발견하고 끝까지 붙잡은 소방관

YTN '제보 영상'

휴가 중이던 소방관이 난간에서 투신 하려는 남성을 발견하고 끝까지 붙잡아 구조했다.

21일 YTN ‘제보 영상’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1일 오후 11시께 전남 신안군 천사대교 인근에서 발생했다.

당시 비번이었던 전남 진도소방서 소속 윤장군 소방사는 여자친구와 함께 차를 타고 천사대교를 지나고 있었다. 이때 윤 소방사의 여자친구가 다리 난간에 위태롭게 서 있는 남성을 발견했다.

곧바로 갓길에 차를 세운 윤 소방사는 남성에게 조심스럽게 접근했다. 혹여 남성이 놀라 뛰어내릴까 측면으로 들키지 않게 다가갔다.

여자친구는 곧바로 119에 신고했다. 뒤에서 남성의 팔과 어깨부터 붙잡은 윤 소방사는 “왜 신발 벗고 계시냐”며 “선생님, 뛰어내리시면 안 된다”고 말렸다.

오른쪽 바닥에는 남성의 옷과 신발, 담배와 휴대전화 등 소지품이 가지런히 정리돼 있었다. 투신하기 직전의 상황 같았다. 

이에 윤 소방사는 남성을 설득하기 시작했다. 그는 “선생님 제가 태워 드리겠다. 집이 어디시냐”며 “무슨 힘든 일이 있으신 거냐. 뛰어내리면 안 된다”고 끈질기게 붙잡았다.

윤 소방사의 애원에도 남성은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윤 소방사는 “처음에는 멍만 때리고 계셨다”며 “가족이나 인적 사항을 물어봐도 대답이 없으셨는데, ‘사장님 결혼하셨는진 모르겠지만 가족을 생각해라’라고 타이르니 더 울먹이시더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대화가 통하지 않자 윤 소방사는 난간에 올라서서 남성의 몸을 온몸으로 힘껏 붙잡고 매달렸다. 그러자 남성은 힘없는 목소리로 “그냥 가시면 될 것 같다”, “그냥 놔두시면 안 될까요”라고 대답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결국 윤 소방사는 자신의 직업을 밝히며 “제 직업이 소방관인데 저는 절대 못 놓는다. 제가 어떻게 놓겠느냐”고 말했다. 

이후 남성을 꽉 붙잡고 본부 상황실과 통화하며 공동 대응을 요청했다. 소방과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고서야 남성을 인계하고 현장을 떠났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윤 소방사에게 칭찬을 보냈다. 댓글에는 “끝까지 붙잡아주셔서 감사하다”, “비번에도 시민을 구하는 영웅”, “멋지다”, “직업의식이 대단하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네이버 TV ‘뉴스는 YTN’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