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과 이혼 소송 중인 최동석…작심하고 충격 고백했다

133

박지윤과 이혼 소송 중인 최동석이 전한 이혼 과정

TV조선 '이제 혼자다'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최동석이 아내 박지윤과 이혼 절차를 밟게 된 과정에 대해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지난 9일 TV조선 ‘이제 혼자다’에 출연한 최동석은 “막상 겪어보면 이혼이라는 게 그 사람과 나의 관계에 대한 것보다 내 삶에 대한 반성의 시간이더라”라며 “어느 한쪽이 다 잘못하진 않았을 테니까. 좀 더 객관적으로 보게 되고 생각을 정리하는 계기가 되는 것 같다”고 이혼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이어 “솔직히 말씀드리면 (이혼에 관해) 제가 결정한 건 없다”라며 “기사를 보고 알았다. 어느 날 외출했다가 돌아왔는데 가족이 집에 안 들어왔다. 그런데 기자 분께 전화가 왔다. 기사가 났는데 알고 계시냐고. 그래서 알게 됐다”고 말해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아이들에 대한 걱정으로 눈물을 보인 최동석

이혼 전조 증상이 없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는 “물론 어떤 사건이 있었지만 지금은 그걸 말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최동석은 이혼 후 가장 마음에 걸리는 것은 아이들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사실 이혼이라는 게 남녀가 사랑한다고 살다가 헤어질 수는 있는데 아이들은 헤어질 수 있는 존재가 아니다”라며 아이들이 받을 상처를 걱정했다.

최동석은 아이들 이야기를 하던 중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엄마 아빠가 알려진 사람들이다 보니 아이들에 대한 걱정이 더 크다고. 

그는 “한 달 가까이 아이들을 못 보다가 저희 집에서 만나고 아이들이 갔었다”며 “아이들이 먹고 남긴 음식, 벗어두고 간 옷, 던져 놓고 간 수건 등을 못 치우겠더라. 그 흔적이 있으니까 아이들이 옆에 있는 것 같아서 그랬던 것 같다”고 울먹였다.

TV조선 '이제 혼자다'

아이들을 2주에 한 번, 3박 4일씩 보고 있다고 밝힌 그는 항상 아이들이 중심에 있던 삶의 패턴이 바뀌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최동석은 혼자만의 시간을 버티려고 하고 있지만 눈을 뜨면서도, 꿈에서도 아이들이 보고 싶다며 절절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최동석과 박지윤은 KBS 아나운서 30기 입사 동기다. 두 사람은 4년 열애 끝에 2009년 결혼해 1남 1녀를 뒀다. 그러나 작년 10월 결혼 14년 만에 이혼 절차를 밟는 중이라고 밝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