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야구선수에게 ‘폭행’ 당했다던 여친, 돌연 “폭행 없었다”고 말바꿨다

85

다툼으로 홧김에 신고해…경찰에게 사과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

현직 프로야구 선수를 폭행 혐의로 신고한 여자친구가 신고 이틀 만에 ‘폭행은 없었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지난 10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현직 프로야구 선수 A씨를 폭행 혐의로 신고한 여자친구 B씨가 경찰에 출석해 “폭행당한 적 없다”, “처벌 원치 않는다”는 말을 했다. 이는 지난 8일 B씨가 A씨를 폭행 혐의로 경찰에 신고한 지 이틀만이다. 

신고 이틀만에 경찰서 찾아 입장 번복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

당시 B씨는 지난 7일 오후 10시께 강남구의 한 음식점에서 A씨에게 이별을 통보했더니 A씨가 자신을 땅바닥에 넘어뜨리고 폭행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A씨는 “다툼은 있었지만, 폭행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고, 술을 마신 상태에서 다툼이 생겼는데 택시를 타고 귀가하겠다는 B씨와 실랑이를 벌이다 B씨가 넘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런데 A씨에게 ‘폭행을 당했다’던 B씨가 신고 이틀 만에 경찰서에 나타나 주장을 번복했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다툼이 생기자, 홧김에 신고했다”며 경찰에게 사과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건과 관련한 수사는 계속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