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실 식물 화분 인테리어 팁, 대형 인테리어 화분

169

#대형화분

거실 인테리어를 구성할때 반려식물을 활용한 플랜테리어를 꿈꾸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때 인테리어 대형화분을 잘 활용하면 멋진 홈스타일링이 가능해지죠. 하지만, 필자의 경험에 비춰볼때 몇가지 조심해야될 점이 있어 이야기 하려합니다. ​

거실대형 화분 장점

vertical point

어머니댁 토분

대부분의 인테리어 대형화분은 지름 1m이상, 식물 키 1m이상인데요, 적절한 크기의 식물화분은 일반 가정에서 흔치않게 수직적 요소를 넣어주는 효과가 되기때문에 입체적인 홈스타일링이 가능해집니다.​

이 여인초를 이용한 스타일링이 좋은 예입니다. 사진상으로 드러나진 않지만 필자가 촬영한 이 공간은 층고가 낮은 장소입니다. 패브릭소파의 등받이가 낮아서 층고를 커버해주는 좋은 선택을 했는데, 여기에 포인트로 여인초를 두어서 답답한 느낌을 상쇄해주었죠.​

green planterior

혹자는 관리하기도 힘들고, 잘못하면 산만해보일 수 있어서 굳이 식물을 둘 필요가 있느냐라고 반문하는데요, 대형화분 한개는 오히려 여러개의 작은 화분들을 커버해주므로 손이 덜 가는 장점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거실화분으로 권하는 수종은 행운목처럼 넓은 잎을 지니거나 야자류처럼 얇고 무성한 잎을 지닌 만큼 초록초록의 싱그러움을 실내에서 만끽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죠.

부수적으로 공기정화식물들이 대부분이라 실내 환경에도 좋은 영향을 줍니다.​

대형 인테리어 화분 선택시 알아둘점

화분선택

필자의 어머님댁의 행운목은 이태리 토분을 쓰고 있는데요, 볼륨이 큰 만큼 주변의 컬러나 톤에 신경을 써서 디자인을 고르는 것이 필요합니다. 거실 인테리어에 하모니를 생각하면 분명 필요한 부분이죠. 청록색 자기질같은 올드한 디자인은 덩치가 큰만큼 인테리어에 방해가 된다는 점 명심해야됩니다.​

만약 화이트인테리어이거나 wood & white의 경우에는 일정 패턴이 들어간 테라코타 토분으로 이태리산 또는 독일산을 고르면 좋습니다.

반면 미니멀 모던 인테리어를 컨셉으로 잡은 집이라면 톤다운된 회색빛 토분 또는 시멘트화분도 훌륭한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둘째로 받침대 입니다. 만약 반려식물의 키가 크다면 안정감 측면에서, 바퀴달린 받침대는 조심해서 선택하는게 좋습니다.

​​

그러나 사진처럼 필로덴드론 제나두 계열의 풍성하고 옆으로 퍼지는 류의 관엽식물들은 이동에도 편하고 시각적으로 가려지므로 바퀴달린 받침대도 괜찮습니다.​

그러나 휠이 없어도 바닥에서 조금 띄운는 디자인을 사용하는건 좋은 선택입니다. 일단 비주얼 측면에서 세련되어 보이고, 실제 무게 때문에 관수시에 조금이라도 물이 새면 바닥이 부패할 수 있는 여지가 있기때문이죠.​

셋째는 거실식물의 생육환경을 잘 조성해주는 것입니다. 조화라면 모르겠지만, 인테리어화분이라고 해서 스타일링에 치중한 나머지 식물의 생육과 맞지 않는 환경에서 키우게 되면 올바른 행동이 아닙니다.​

식물 종에 대한 기본지식과 함께 공통으로 기억해야 될 것은 관수량, 통풍, 일조, 그리고 관찰입니다. ​

대부분의 국내에 도입된 대형화분들은 직사광보다는 반사광을 선호하는 반양지 식물인 경우가 많기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만약 거실 깊은쪽에 두었다면 주기적으로 통풍을 시켜주고, 일조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이동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사진의 아랄리아 같은 경우, 바로 옆에 공기청정기를 두었는데 대형 인테리어화분의 무게때문에 이동이 쉽지 않다면 이렇게 인위적으로 통풍을 시켜주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한자리에 머물면 산소와 이산화탄소 농도가 정체되면서 식물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줘서 스트레스가 됩니다.

​​

​​

#거실인테리어화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