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손아귀 힘 빠지니… 우울증 위험 높아진다?

290

중장년층에서 악력이 약해지면 우울증 발생 위험도가 2배 이상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기사의 직접적인 내용과 관련이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악력(손아귀 힘)이 약할수록 우울증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중장년층에서 노쇠와 신체 근력 저하로 인한 신체 활동이 감소하면서 자신감 상실, 절망감 등의 부정적 심리 증상 및 우울증 발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산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오재원 연구원, 손낙훈 계명대학교 통계학과 교수 연구팀이 세계 지역별 중장년층의 악력 저하에 따른 우울증 위험도 증가를 연구했다. 연구대상은 한국과 미국, 영국, 유럽연합(EU), 중국, 브라질의 45세 이상 중장년층 5만1285명이다.

연구팀은 악력의 강도를 4분위로 나눈 뒤 가장 악력이 높은 집단을 1분위로, 가장 악력이 낮은 집단을 4분위로 했을 때 악력 강도에 따른 우울증 위험도를 비교했다.

연구 결과 남성의 경우 영국과 중국에서 악력이 가장 높은 1분위 대비 모든 하위 집단에서 우울증 위험도가 유의하게 증가했다. 한국과 브라질, 미국에서도 1분위보다 3, 4분위에서 우울증 위험도가 높았다. EU에서는 악력이 가장 낮은 4분위의 우울증 위험도가 1분위보다 유의하게 증가했다.

여성의 경우 한국과 중국, 브라질, 미국에서 1분위보다 모든 하위군에서 우울증 위험도가 증가했다. 영국과 EU에서는 4분위에서만 높은 우울증 위험도가 나타났다.

이를 종합하면 남녀 모두 악력이 높은 1분위에 비해 악력이 낮은 2, 3, 4분위에서 우울증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1분위 대비 4분위에서 우울증 위험도가 2.32배 높았으며 여성은 4분위의 위험도가 1분위보다 2.11배 높았다.

한국은 다른 국가보다 1분위 대비 4분위의 우울증 위험도가 높았는데 남성은 3.09배, 여성은 3.74배 높았다.

중장년층의 우울증 위험군을 선별하는 데 간단히 측정할 수 있는 악력이 간접 지표로 활용될 수 있게 된 셈이다.

이 교수는 “악력 저하와 우울증 간 연관성을 규명함으로써 중장년층 우울증을 조기 선별하는 데 악력 측정을 유용한 방법으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