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하고 싶은 생활체육 1위는 필라테스·요가… 2위는?

673

재향군인회 문화콘텐츠사업단이 생활체육 종목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인포그래픽=재향군인회 문화콘텐츠사업단

건강한 일상을 위해 생활체육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필라테스와 요가가 최고 인기 종목으로 꼽혔다.

재향군인회 문화콘텐츠사업단은 생활체육 종목에 대한 선호도 조사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여건이 된다면 가장 하고 싶은 생활체육 종목에 대한 물음에 필라테스·요가가 28%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수영(23.8%), 배드민턴(15%), 테니스(13.4%), 축구·풋살(9.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30과 50대는 필라테스·요가를, 40대와 60대는 수영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수영(26%)을, 여성은 필라테스·요가(47%)를 가장 선호했다. 남성의 경우 수영 다음으로 축구·풋살(18%), 배드민턴(18%), 테니스(38%) 순으로 여성은 필라테스·요가에 이어 수영(22%), 배드민턴(12%), 테니스(12%) 순으로 나타났다.

해당 종목을 선택할 때 고려하는 요소로는 체육시설 접근성(35.6%)이 가장 높았다. 이어 체육활동 비용(26%), 운동 강도(17%), 체육활동 시간(12.8%), 종목 인지도(2.4%)가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는 30대를 제외한 20~60대는 체육시설 접근성을, 30대는 체육활동 비용을 가장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접근성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했으며 여성의 경우 테니스와 필라테스·요가를 선택할 때 접근성보다 비용을 더 고려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재향군인회 문화콘텐츠사업단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를 비롯해 생활체육 활성화 지원사업을 진행하면서 생활체육인이 마음껏 운동할 수 있는 시설 확충, 동호인들과 일반 시민들이 여유롭게 시설을 사용할 수 있는 방안과 인프라 구축이 시급하다는 것을 느꼈다”며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 방법을 모색하며 함께하겠다”고 전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