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맘이 고양이 밥을 준다며 남의 집 창문으로 사료를 뿌렸습니다

305

여러 마리 고양이를 키우고 있는 집사 A씨가 최근 겪었던 황당한 일화를 공개했다.

A씨는 최근 네이버 카페 ‘고양이라서 다행이야’에 ‘저도 애들 오래 키웠고 길냥이 밥도 주는데 이번엔 캣맘분들 정말 싫네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하 고양이 이미지 / colobok34-shutterstock.com

A씨는 “3개월 전에 반지하로 이사왔다. 밖에서 안이 안 보이는데 방묘창 달고 이제 더워서 창문을 활짝 열고 다닌다. 큰 화분으로 가려져서 자세히 안 보면 안은 안 보인다”라며 운을 뗐다.

그러던 중 A씨는 얼마 전 집주인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회사에서 다급히 집으로 달려갔다. A씨는 “우리 집 창문에 아주머니 두세 분이 계시더라. 애들이 창문에서 자는 걸 좋아하고 사람도 좋아한다. 당연히 앞에서 부르면 운다”며 “이 골목에서 몇 년째 밥 주는 분들이 애가 우니까 방을 플래시 켜고 들여본 것 같더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A씨 설명에 따르면 밥과 물그릇이 창문 바로 밑에 있어서 밖에선 보이지 않는다. 또 이틀 동안 집에 못 들어갔던 탓에 화장실 모래가 가득 쌓여있었다. 이를 본 캣맘들이 동물학대로 오해해 방 안으로 사료를 던져준 것이다.

Natalia de la Rubia-shutterstock.com

A씨는 “당황스럽고 어이가 없어서 목소리가 커졌다. 고양이 방이니 당연히 가구도 없고 캣타워, 화장실, 스크레쳐, 밥과 물그릇뿐이다”라며 “어제만 안 들어왔을 뿐인데 사람을 이상하게 만들더라. 일 중이라 대충 이야기하고 일단 직장으로 왔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고양이) 밥 주시는 분들 있어서 고맙다고 생각하는데 그래도 남의 집에 갑자기 사료 던져대고 그러면 화나고 곤란하다”며 “그동안 그 골목 몇 년인지 몇 달인지 다녔다면서 우리 집 앞도 많이 다녔을 텐데 그동안 몰랐지 않냐. 이래서 혐오가 생기나 보다. 사람한테 질린다”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남의 집에 무슨 짓이냐”, “적당히 좀 하지 집주인이 사람 잘 산다는데 왜 그러는 거냐. 사료를 왜 던지냐”, “왜 쓸데없는 오지랖을 그렇게들 부리냐”, “얼마나 황당하고 어이없었을까”, “이유가 뭐든 남의 집을 들여다보고 플래시까지 비춘 건 범죄 아니냐”, “한 번만 더 그러면 신고하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