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결혼식에 회사 동료가…” 신부 분노 글에 누리꾼 반응은 갈렸다

287

직장 동료의 결혼식 축의금을 두고 고민이라는 여성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16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제 결혼식에 회사 동료가…’라는 제목의 하소연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조회 수는 10만에 근접했다.

AI를 사용하여 생성된 신부 이미지 / MS Bing Image Creator

최근 결혼식을 올린 글 작성자 A씨는 “(최근) 서울에서 식사와 예식이 동시에 이루어지는 예식장에서 결혼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식을 다 마치고) 하객 인사드릴 때 보니 한 회사 동료가 남편과 애들 2명을 데리고 와서 4명이서 식사를 하더라”라며 “친한 친구도 아니고 그냥 아는 정도의 회사 동료인데… 나중에 보니 축의금은 5만 원을 냈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저의 상식으로는 이해가 안 된다”고 발언하며 “스스로 민망하지 않나 싶다. 다른 동료들도 그 동료들을 다 볼 텐데… 도대체 어떤 개념이 탑재되어 있으면 저렇게 뻔뻔스러울 수 있을까 싶다”며 당혹스러움을 내비쳤다.

끝으로 “저는 속 좁은 인간도 아니고 잘 베푸는 성격인데도 ‘와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합니다’가 안 된다”고 하소연을 늘어놨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두 가지 반응으로 엇갈렸다.

글쓴이 입장에 공감하는 누리꾼들은 “원래 잔치집에는 거지도 와서 밥 먹고 가는 겁니다. 그냥 덕을 쌓는다 생각하고 잊으세요”, “동료나 따라온 동료 남편이나 부창부수다…”, “결혼하면 저런 사람 꼭 한 명씩 있더라” 등의 반응이었다.

반면 다른 입장을 가진 이들은 “계산적으로 하객 대할 거면 청첩장 안 주는 게 맞다”, “결혼식이 무슨 장사도 아니고…축하해 주면 됐죠”, “일부러 시간 내서 온 사람들인데… 잔치집에 북적북적한 게 좋은 거 아닌가?” 등의 댓글을 달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