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0만원 들여 한국서 성형수술… 인생이 완전히 바뀐 베트남 여성 인플루언서

957

코로나로 침체했던 성형 관광 사업이 빠르게 활기를 되찾고 있다. 최근 서울 강남역 등 성형외과 밀집 지역에선 수술 받고 얼굴에 붕대를 칭칭 감은 외국인 환자들이 심심찮게 목격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에서 성형수술 후 인생이 달라진 베트남 여성 인플루언서가 고국에서 화제다.

그 주인공은 베트남의 틱톡커 지민영(Jimin Young, 22). 그의 본명은 후인 홍 응옥(Huynh Hong Ngoc)으로 수년간 틱톡에서 뛰어난 메이크업 기술을 시전하며 유명세를 탔다.

그런 그가 최근에는 인기가 폭발 수준이 됐다. 한국에서 성형수술을 받고 온 사연과 전후 변화를 가감 없이 깠기 때문이다.

성형수술 직후 서울 거리에서 어묵을 시식하는 모습. / 이하 틱톡 ‘hongngochuynh309’
수술 직후 모습.

지민영은 “예전에 성형수술을 받았던 코가 마음에 들지 않아 3억동(약 1650만원)을 들여 한국에 재수술받으러 갔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까지 약 한 달 정도가 지났고 너무 만족스럽다”라며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성형 후 사진과 영상을 공유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높은 버선코를 자랑하는 그의 모습이 담겼다.

이하 성형 수술 전. 모습.

성형수술을 받으러 갈 때 사진을 보면 콧볼이 펑퍼짐했던 반면, 수술 후 오뚝한 콧날과 얄쌍한 콧볼이 세련미를 더해주는 모습이다. 여기에 진한 스모키 메이크업은 그의 화려한 이목구비를 더욱 돋보이게 했다.

이하 성형수술 후 모습. / 이하 인스타그램’jiminhw309′

그의 완전 변신을 접한 팬들은 “코가 진짜 예뻐졌다”, “인형이 따로 없다”,”한국에 성형수술 받으러 가고 싶다” 등 뜨거운 반응을 내놓았다.

그는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아직도 바뀐 외모가 나라는 것을 믿지 않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며 “이제는 내 얼굴을 영상에 담을 용기가 생겼다”고 감격해했다.

지민영은 메이크업 변신 영상으로 유명세를 타며 현재 틱톡에서 53만여명, 인스타그램에서 18만여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한 외국인 환자 중 성형외과 진료 비중은 2009년 4.4%에서 2019년 15.3%까지 꾸준히 늘었다. 코로나가 정점이었던 2020년과 2021년에 주춤했지만, 유행세가 잦아든 지난해에는 15.8%로 최고였다.

작년 한 해 성형을 위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중에는 태국인이 1만1207명으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은 일본인(8600명), 중국인(6422명), 미국인(5100명), 베트남인(3448명) 순이었다.

K-콘텐츠 유행과 함께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한국 성형 의학에 대한 믿음, 저렴한 수술 비용, 좋아하는 한류스타를 닮고 싶은 간절한 소망이 방한 러시에 불을 붙였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