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기 어려운 사건…대전에서 17세 여고생이 같은 학교 여학생 목 졸라 ‘살해’

848

대전에서 동급생을 살해한 여고생이 자수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교복을 입고 있는 학생 / Namart Pieamsuwan-shutterstock.com

12일 연합뉴스, 세계일보, TV조선 등에 따르면 이날 대전 둔산경찰서는 같은 학교 동갑내기 친구를 살해한 혐의로 고등학교 3학년 17세 A 양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 양은 이날 대전 서구 소재 피해 학생 B 양의 집에 방문한 후 그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 양은 B 양과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B 양 집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동급생으로 평소 친분이 있던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교복을 입고 있는 학생 / milatas-shutterstock.com

B 양을 살해한 A 양은 범행 직후 직접 112에 사람을 살해했다고 자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A 양은 경찰 조사에서 “흉기를 사용하지 않았고 맨손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범행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조사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숨진 B 양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보내 정확한 사인을 파악할 계획이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