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미용사가 일반 여성보다 ‘난소암’ 걸릴 확률 높다는 연구 결과 나왔다

411

미용사로 일한 여성이 일반 여성과 비교해 난소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11일(현지 시각) 해외 건강 의학 웹진 헬스데이 등에 따르면 최근 캐나다 몬트리올대 연구진은 ‘직업 및 환경의학'(Occupational & Environmental Medicine)에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미용실에서 근무하는 여성, 여성의 배 자료 사진 / Paul Vasarhelyi, Paisit Teeraphatsakool-shutterstock.com

몬트리올대 아니타 코우식 교수(예방의학)는 난소암 위험 증가가 특정 직종, 특정 직업에 종사할 경우 더욱 커질 수 있다고 전했다.

연구팀의 논문에 따르면 건설, 회계, 의류 산업, 판매 및 소매업에 종사하는 여성은 난소암 위험이 높았다.

특히 연구팀은 2010년~2016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난소암 진단을 받았던 약 490명의 여성, 난소암에 걸리지 않은 약 900명의 여성의 신체 상태를 비교했다.

그 결과 다양한 유형의 직업을 10년 이상 가진 여성의 경우 난소암 위험이 크게 상승했다. 건설직은 3배, 회계직은 2배, 의류 업계에서 일할 경우 난소암 발병 위험도는 85%나 증가했다.

연구진은 여성 미용사의 경우 암모니아, 과산화수소, 염료, 안료, 표백제, 활석 가루 등 13가지 인체 유해 물질에 자주 노출되기 때문에 난소암 발병 위험이 크다고 전했다.

몬트리올대 연구팀은 화학물질에 자주 노출되는 직업군에 소속된 여성들이 난소암 위험이 높다면서도 “난소암의 연관성이 단일 물질에 의한 것인지, 작업장 환경에 의한 것인지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 결과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난소암은 여성 생식과 호르몬 분비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여성의 난소에서 암이 발생하는 증상을 뜻한다.

2022년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24만 7952건의 암 사례 중 난소암(C56)은 2947건을 기록하며 전체 암 발생의 1.2%, 전체 여성암 발생의 2.5%를 차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