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고혈압 동반 암환자, 혈압약 걸렀다간 사망 위험 2.2배↑

220

고혈압이 동반된 한국 암 환자의 약 66%가 고혈압 약을 잘 복용하지 않아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입원 치료와 사망률을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고혈압을 앓고 있는 암환자 3명 중 2명이 고혈압 관리에 소홀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항고혈압제를 잘 복용하지 않는 환자의 경우 잘 복용하는 환자보다 전체 사망 위험이 2.19배 치솟았다.

10일 서울성모병원에 따르면 정미향·이소영·윤종찬 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교수와 김현창 연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 연구팀은 고혈압을 동반한 한국 암 환자의 약 66%가 고혈압 약을 잘 복용하지 않아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입원 치료와 사망률을 높였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02~2013년 표본 코호트(NHIS-NSC)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된 고혈압을 가진 1만9246명의 암환자에 대한 약물 순응도와 소지율을 조사했다.

환자들의 약물 소지율에 따라 ‘좋은'(약물 보유 비율 0.8 이상), ‘보통'(0.5 이상 0.8 미만), ‘나쁜'(0.5 미만) 고혈압 약제 복약 순응도군으로 구분했다.

그 결과 고혈압을 가진 1만9246명의 암 환자 중 66.4%가 고혈압 약제를 잘 복용하지 않고 있었다. 이 중 26.3%는 보통 복약 순응도군이고 40.0%는 나쁜 복약 순응도 군이었다.

연령별로는 20~24세 환자의 81.8%, 25~29세 환자의 84.2%, 30~34세 환자의 73.4%가 나쁜 복약 순응도 그룹으로 조사돼 젊은 암 환자일수록 고혈압 약 복용이 소홀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추적 기간인 8.4년 동안 2752명의 사망과 6057건의 심혈관 사건이 발생했다.

보통과 나쁜 복약 순응도 그룹은 복약 순응도가 좋은 군과 비교하면 전체 사망 위험이 각각 1.85배, 2.19배 높았고 심혈관 사망 위험은 각각 1.72배, 1.71배 증가했다.

정 교수는 “항암제 개발에 힘입어 많은 암환자들의 생존기간이 늘어났지만 암 치료와 재발에 신경 쓰느라 고혈압 관리는 종종 소홀해지는 경향이 있다”며 “어려운 암치료에 성공해도 고혈압 관리를 하지 못하면 입원치료가 필요한 심각한 심혈관질환까지 악화될 수 있어 암 환자들의 고혈압약 복용에 더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