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카눈’ 곧 통영 상륙…오늘(10일) ‘물 폭탄’ 예고된 지역

166

10일(오늘) 전국에 많은 비가 쏟아질 전망이다.

카눈은 이날 오전 9시 경상남도 통영에 상륙할 예정이다. 남쪽 약 140km 해상에서 시속 26km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으며, 이날 전국 대부분이 카눈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제6호 태풍 ‘카눈’이 북상 중인 지난 9일 부산 해운대구 엘시티 인근에 강한 빌딩풍이 몰아쳐 시민들이 우산을 부여 잡고 힘겹게 걷고 있다 / 이하 뉴스1

이에 따라 시간당 30㎜가 넘는 매우 강한 비와 초속 14m가 넘는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서울과 인천, 경기, 서해5도는 11일(내일)까지 예상 강수량 100∼200㎜의 비 소식이 있다.

강원 영동 지역은 같은 기간 150∼300㎜의 물 폭탄이 떨어지겠으며 곳곳에 따라 시간당 100㎜의 넘는 장대비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다. 강원 영서 지역 또한 11일(내일)까지 100∼200㎜의 비 소식이 예보됐다.

전라권의 예상 강수량은 전북이 10일 100∼200㎜, 광주와 전남 지역이 10일 50∼150㎜,(많은 곳 전남 동부 200㎜ 이상)다. 대구와 경북, 부산, 울산, 경남 지역 또한 100∼200㎜(많은 곳 경상 서부 내륙, 경상권 해안 300mm 이상)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도서 지역 예상 강수량은 울릉도와 독도가 30∼80㎜, 제주도가 5∼40㎜로 예보됐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5도, 낮 최고기온은 25~29도로 예보됐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4도 △춘천 24도 △강릉 25도 △대전 23도 △대구 25도 △전주 23도 △광주 23도 △부산 25도 △제주 26도다.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6도 △춘천 27도 △강릉 28도 △대전 26도 △대구 27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부산 29도 △제주 32도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3.0∼7.0m, 서해 앞바다에서 1.5∼6.0m, 남해 앞바다에서 2.0∼6.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3.0∼8.0m, 서해 2.0∼7.0m, 남해 2.0∼8.0m로 예상된다.

특히 태풍이 북상하면서 전 해안에 너울과 함께 매우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 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해안가 저지대에서는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제6호 태풍 ‘카눈’이 북상 중인 지난 9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해상에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