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출발 예정이던 아시아나 여객기서 ‘기체 꼬리 손상’ 발견

388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자료 사진 / 아시아나항공 인스타그램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여객기 기체 꼬리 부분에서 손상이 발견됐다. 이 때문에 이탈리아 로마발 인천행 항공편의 출발이 22시간 넘게 지연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현지 시각으로 지난 10일 오후 7시 40분 로마에서 인천으로 출발할 예정이었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OZ562편)에서 기체 꼬리 손상이 발견됐다. 이후 대체 항공편을 투입하며 22시간 20분 지연됐다.

해당 항공편을 이용하려던 승객은 모두 296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국토교통부는 해당 여객기 기체가 지난 10일 낮 12시 24분 인천에서 이륙하던 도중 동체 뒷부분이 활주로에 닿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해당 건을 ‘항공안전장애’로 분류하고 현장 감독관을 보내 사실 조사에 나섰다.

아시아나항공은 연합뉴스에 “로마에 도착한 뒤 점검 과정에서 손상이 발견됐으며 탑승했던 승객들은 모두 안전하게 도착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항공기 지연과 관련해) 타 항공사 여정으로 변경하거나 호텔을 제공하는 등 규정에 따른 보상을 진행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항공안전장애)

항공기 사고 및 준사고보다 수위가 낮은 경우로, 항공기 운항 및 항행안전시설과 관련해 안전에 영향을 미치거나 미칠 우려가 있었던 것을 뜻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