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볼륨 0으로 듣는 ‘음소거 스트리밍’, 차트 집계 제외”

311

음원 플랫폼 멜론이 ‘음소거 스트리밍’ 단속에 나설 예정이다.

멜론은 25일 “볼륨을 0으로 설정 후 기계적으로 감상하는 비정상적인 음악 감상 이력을 체크하겠다”고 밝혔다.

멜론 로고 / 멜론

또 “10월 1일부터 볼륨을 0으로 놓고 듣는 ‘음소거 스트리밍’ 집계는 차트에서 제외한다”고 전했다.

멜론이 ‘음소거 스트리밍’을 제외하는 차트는 TOP100, HOT100, 일간, 주간, 월간, 연간차트 등이다.

멜론 측은 “소리가 나오지 않는 볼륨 ‘0’의 상태에서 음원을 재생하는 행위는 정상적인 음악 감상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10월까지 ‘음소거 스트리밍’을 감지해내는 시스템을 개발해 적용할 예정이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알렸다.

이미 멜론 뿐 아니라 한국음악콘텐츠협회가 운영하는 써클차트 역시 “음소거 스트리밍 데이터를 차트 집계에서 제외할 것”이라고 말한 상황이다.

써클차트는 멜론, 벅스, 지니뮤직, 플로, 바이브, 스포티파이, 애플뮤직, 유튜브 등 국내외 주요 음악 서비스사의 데이터를 수집하는 곳이다.

써클차트 관게자는 “음소거 스트리밍 이용량이 1주일 간 평균 국내 스트리밍 이용량의 약 7% 이상을 차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유형은 음악을 실제로 감상하는 것으로 보기 어렵기 때문에, 차트에서 제외하겠다”고 단호하게 대응했다.

써클차트 측은 기술 개발이 완료되는 시점을 고려한다면 올해 말에 음소거 스트리밍 데이터를 차트에 미반영하는 정책이 시행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