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수가 방류되는 건 절대 아니다” 후쿠시마 오염수 명칭 논란 중 나온 발언

375

한국 정부가 오염수의 공식 명칭을 바꾸는 방안을 추진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30일 한덕수 국무총리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해 ‘오염수’를 ‘처리수’로 바꿔 부르는 것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앞서 수협중앙회는 오염수라는 명칭 대신 처리수라는 말을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은 국민의힘 우리바다지키기 검증 TF가 주관한 ‘수협·급식업계 간 수산물소비 상생 협약식’에서 “오늘 이 시간 이후로 모든 우리 어업인은 오염수에서 처리수로 명칭을 변경하겠다”고 밝혔다.

노 회장은 “과학적으로 증명된 ALPS로 정화돼서 방류되는 물을 자꾸 오염수라고 하니까 국민들이 거부반응을 가지는 것”이라며 “(용어 변경을 통해) 국민들을 호도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30일 오후 전남 목포역 광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주최로 열린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규탄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이하 뉴스1

이에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이 수협중앙회 조치를 예로 들며 정부도 용어 문제를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하자 한 총리에 위와 같이 답한 것이다.

한 총리는 “마치 ‘오염수가 방류되고 있다. 핵폭탄과 같다’는 논리는 전혀 안 맞는 것”이라며 “오염수가 방류되는 것이 아니라 과학적 기준에 의해서 처리된 그 오염수가 방류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이야기하는 ALPS(다핵종제거설비)를 거쳐서 처리된 오염수. 저는 이것이 과학적으로 맞는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

한 총리는 “일부 언론에서는 이미 ‘오염수 처리수’ 이런 입장도 나오고 있습니다만 지금은 혼재돼있는 것 아닌가 싶다”며 “분명한 것은 오염수가 방류되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가 명칭 변경을 검토하겠다고 했지만 정부에서는 당분간은 오염수 명칭을 계속 사용할 방침이라는 설명도 나왔다.

박구연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오염수 관련 일일 브리핑에서 “정부가 총체적인 용어를 전환하는 단계는 아니다”라며 “당에서는 어민들과 대화하는 과정에서 전향적인 표현을 쓴 것이다. 총칭할 때 오염수라는 표현을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후 첫 주말인 27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우리바다 지키기 검증 TF’ 위원장인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실과 해양수산부는 오는 30일 단체급식 업체들을 불러 기업급식에 수산물 활용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일본의 오염수 방류 이후 수산물 소비 감소 우려가 커지자 소비 촉진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한편 국민의힘은 ‘오염 처리수’를 공식 용어로 쓰기로 했다.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오염수 관련 용어는) 이제 오염 처리수로 공식화해야 한다”고 “오염 처리수가 국제원자력기구(IAEA)에서 쓰는 공식 용어”라고 설명했다.

일부 한산해진 횟집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