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심히 일하면 잘살까?” 한국인 16%만 ‘그렇다’… 조사국 중 최하위

269

노력만으론 성공이 보장되지 않는다는 인식이 한국인들에게서 두드러진다는 글로벌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노력한 만큼 운도 똑같이 따라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는 것이다.

횡단보도를 건너는 시민들 /연합뉴스

영국 킹스칼리지 런던의 정책연구소가 세계 주요국 설문조사를 거쳐 7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 ‘일에 대한 세계의 생각’을 보면 ‘열심히 일하면 결국 대체로 더 잘살게 된다’는 명제에 동의하는 한국인 응답자의 비율은 16%에 불과했다.

이는 이 항목에서 설문조사 결과가 공개된 18개국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였다.

가장 많이 동의하는 나라는 이집트로 61%였고 중국(58%), 미국(55%), 필리핀·이란(각 54%), 인도네시아(53%) 등이 뒤를 이었다.

하위권에는 캐나다(35%), 일본(29%), 독일(28%), 그리스(27%)가 있었지만 그 비율이 한국보다는 최소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같은 맥락에서 운이 뒷받침돼야 성공할 수 있다는 인식은 한국인들에게서 가장 많이 나타났다.

한국은 ‘일과 행운이 성공에 똑같이 중요하다’는 생각에 동의하는 이들이 70%로 18개 대상국 가운데 최고였다.

일본(53%), 그리스(51%), 독일(50%) 등이 그 뒤를 따랐으나 비율을 비교하면 한국에 비해 20%포인트 가까이 낮았다.

다만 한국인 대다수는 일 자체보다 운이 성공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보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열심히 일한다고 성공이 뒤따르는 것은 대체로 아니고 성공은 운과 인맥의 문제인 경우가 더 많다’는 생각에 14%만 동의했다.

이는 브라질(27%), 나이지리아(26%), 독일(22%) 등 상위권보다 눈에 띄게 낮은 비율이었다.

이와 함께 한국에서 ‘일이 인생에서 중요하다’는 생각에 공감한 응답자는 86%로 대상국 전체 중에 중하위권이었다.

일이 항상 최우선이라는 생각에 동의하는 한국인 비율은 47%로 미국(28%), 영국(22%)보다 높지만 중국(82%), 노르웨이(56%)보다 낮았다.

일이 사회에 대한 의무라고 보는 한국인은 62%로 영국(60%), 미국(59%), 일본(58%)과 비슷하고 중국(83%), 독일(74%)보다는 낮았다.

이번 설문 결과는 더 광범위하게 진행되고 있는 세계가치관조사(WVS)의 일부로 공개됐다.

WVS는 세계인의 사회, 정치, 경제, 종교, 문화적 가치관을 파악하는 연구로 1981년 시작된 이후 각 사회를 분석하는 자료로 학계에 널리 이용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