랍스터를 4900원에?… 학식으로 랍스터 제공한 대학교

193

경남지역 한 대학교가 랍스터를 학식으로 제공해 눈길을 끈다.

12일 경남 김해시 어방동 인제대학교 김해캠퍼스 식당에는 ‘학식 어디까지 먹어봤니? 인제대는 랍스터 먹는다’라는 메뉴가 등장했다.

경남 김해시 어방동 인제대학교 김해캠퍼스 학생 식당에서 많은 학생이 랍스터 치즈구이 정식을 먹고 있다. / 연합뉴스

이 메뉴는 학교 측이 글로컬 대학 최종 선정을 기원하고, 학생에게 값싼 가격에 랍스터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것이다.

랍스터를 포함해 샐러드, 레모네이드, 파스타가 포함된 정식이 4천900원에 판매됐다.

학교 측은 랍스터 메뉴 한 끼 원가는 2만 원대라고 설명했다.

랍스터가 나왔다는 소식에 이날 학교 측이 준비한 랍스터 300개는 순식간에 동이 났다.

랍스터 메뉴를 먹던 1학년 한 학생은 “학식에 랍스터가 나오니깐 정말 신기하다”면서 밝은 표정으로 점심을 먹었다.

학교 측은 “물가 상승으로 식당 적자가 불가피한 상황이지만 학생 복지 차원에서 착한 적자를 감수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메뉴를 제공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