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점에서 간식 몰래 훔쳐 가는 여우 CCTV에 포착…’귀여워서 눈감아줘’

162
ⓒFacebook/foxguardiansuk

사진ⓒFacebook/foxguardiansuk

[노트펫] 상점에 들어와 간식을 훔친 여우의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지난 3일(이하 현지 시간) 미국동물매체 더도도는 영국에서 초콜릿바를 훔쳐 달아난 여우의 영상을 공개했다.

최근 영국 남동부 서식스주의 한 상점 주인은 매장 내부의 CCTV 영상을 검토하던 중 전혀 예상치 못한 상황을 목격했다.

상점에는 하루 종일 많은 고객이 방문했는데, 상점 주인도 모르는 사이 네 발과 덥수룩한 붉은 꼬리를 가진 한 고객이 그들을 지나쳤다는 것이다.

게다가 그 고객은 가져서는 안 되는 것을 몰래 가지고 나갔다. 의문의 고객의 정체는 바로 ‘여우’였다.

보도에 따르면 여우는 서식스 주에서 보기드문 동물은 아니다. 여우는 서식스주의 많은 주민들과 다른 동물들과 함께 공존하고 있다.

대개 여우는 공원이나 서식지 주변을 뛰어다니는 걸 좋아한다. 하지만 이날 이 여우는 미지의 영역을 탐험하기 위해 상점 안으로 걸어들어왔다.

지역 여우 재활 단체인 폭스 가디언즈는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여우는 근처에 상주하는 갈매기들로부터 배운 것을 실천하고 있다”는 글을 썼다.

ⓒFacebook/foxguardiansuk

ⓒFacebook/foxguardiansuk

상점 CCTV에는 여우가 고객들 사이를 지나 살금살금 상점 안으로 들어오는 모습이 포착됐다. 녀석은 가까운 통로를 돌아다니며 간식 판매대를 둘러본 후 반짝이는 무언가를 하나 물고 밖으로 나갔다.

녀석이 훔친 건 밀크초콜릿 바였다.

ⓒFacebook/foxguardiansuk

ⓒFacebook/foxguardiansuk

폭스 가디언즈는 “여우는 교활한 도둑이 아니라 단지 지능적이고 수완이 뛰어난 기회주의자일 뿐”이라며 “어쨌든 그들은 현금을 가지고 다니지 않으며, 물건값을 지불해야 한다는 것을 알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여우가 물건을 훔친 걸 확인했지만 상점 주인은 녀석을 비난하지 않았다. 그보다 혹 초콜릿이 여우에게 독이 되지 않을까 녀석의 안녕을 가장 걱정했다.

다행히도 이 여우는 초콜릿 절도 이후 잘 지내고 있는 걸로 확인됐다.

ⓒFacebook/foxguardiansuk

ⓒFacebook/foxguardiansuk

폭스 가디언즈는 “이 여우는 초콜릿을 먹었음에도 불구하고 잘 지내고 있다”며 “녀석을 내 친구의 정원에서 여러 번 목격됐다”고 전했다.

이후 여우는 상점을 다시 찾진 않았지만 여전히 행복하게 마을을 돌아다니고 있다. 녀석이 동료 여우들에게 도둑질에 대해 어떤 조언도 해주지 않기를 바란다고 더도도는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