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별·학력 안 보는 ‘블라인드 채용’ 카카오, IT업계 첫 ‘다양성 보고서’ 발간

112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카카오(대표 홍은택)는 다양성의 가치를 내재화하고 사회로 확산시키기 위한 고민과 노력을 담은 ‘2023 카카오 다양성 보고서’를 국내 IT업계 최초로 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2023 카카오 다양성 보고서 이미지. [사진=카카오]

이번 보고서에는 △일하는 사람들 △가정과 일의 양립 △편견없고 존중하는 문화 △채용의 원칙 등에 대해 카카오가 추구하고 있는 다양성 관련 활동을 담았다.

카카오는 임직원 개개인의 배경·가치관에 따라 다양성이 존중되는 문화를 지향하고 있다. 임직원 성비 격차는 꾸준히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며 이사회 여성 임원 비율은 국내 500대 기업 평균을 상회한다.

업계 최대 규모인 907명을 수용할 수 있는 총 4개의 어린이집을 운영해 일과 가정의 균형있는 양립을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출산휴가, 태아검진휴가, 유사산휴가 등을 본인 및 배우자 대상으로 제공하고 가족 돌봄 휴가, 안식휴가, 리커버리 데이 등 다양한 가족 친화제도를 운영 중이다.

임직원간 다양한 의견을 편견 없이 존중하고 상호 신뢰하는 문화 구축에도 노력하고 있다. 매년 조직 문화에 대한 의견 파악을 위한 ‘건강성 측정’을 진행 중이며, 지난해 86%의 임직원이 조직 내에서 어려움 없이 자신의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카카오의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링키지랩’은 전년 대비 중증 장애인 약 25%, 여성 장애인 약 40%의 고용 확대 성과를 인정받아 ‘2023년 장애인 고용 우수 사업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인재채용에 있어서도 다양한 가치를 존중하며 출신, 성별, 연령, 장애 등에 따른 차별없이 개인의 역량과 성과를 최우선으로 평가하는 문화를 추구하고 있다. 지난 2017년부터 입사지원서에 학력, 전공, 나이, 성별 등 정보를 받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 방식 도입해 운영 중이다.

카카오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다양성 보고서를 공개했다. 매년 정기적으로 발행할 계획이다.

홍은택 대표는 발간사를 통해 “기술의 발전과 디지털화가 가속화되며, 우리 사회는 더 새롭고, 풍부하며, 다채로워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서비스와 기술의 발전을 도모하고 이를 통해 카카오 안팎으로 다양성을 확장하고 건강한 디지털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