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처럼 배우는 코딩…디지털 인재 길러내는 넥슨 도토리소풍

116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넥슨은 지난 7일 판교 사옥 1층에서 ‘제2회 코딩 프로젝트 전시’를 열었다. 동작 블록의 구성에 따라 춤을 추는 다오 캐릭터부터, 이벤트 블록의 실행으로 움직이는 그림까지 다양한 프로젝트가 관람객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는 모두 넥슨의 사내 어린이집 도토리소풍 소속 원아들이 직접 경험한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넥슨 도토리소풍 어린이집은 디지털 미래 세대 양육의 가치를 담아 지난 2021년부터 만 4, 5세 유아를 대상으로 코딩 특성화 교육을 도입한 바 있다. 올해 전시에는 지난 3월부터 원아들이 경험했던 친환경 소재 기반의 창작코딩키트와 원아들의 활동 영상, 그리고 온라인 프로젝트들을 모아 관람객들에게 체험 형태로 선보이며 호응을 얻었다.

[사진=넥슨]

넥슨 도토리소풍 어린이집의 유아 코딩 프로그램은 외부 전문교육기관 ‘디코(dCO)’에서 유아 코딩 교사 교육과정을 이수한 각 학급의 전담 선생님들이 원아들을 직접 지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총 4주의 커리큘럼으로 구성되는 개별 프로젝트의 1, 2주 차에는 이해를 돕는 영상 시청과 창작 코딩 키트 소개로 원아들의 흥미를 유발한다. 나아가 3, 4주 차에는 미국 교육부 공식 커리큘럼으로 채택된 코드닷오알지(Code.org)와 스크래치 3.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각 연령대에 맞는 난이도로 구성된 온라인 블록 코딩을 학습한다.

원아들은 연간 총 40주에 걸쳐 10여 개의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다양한 문제 해결을 경험한다. 대표적으로 5세 유아들은 ‘우리 동네 택배 아저씨’를 통해 코딩 로봇 ‘비봇’이 택배 아저씨가 돼 문구점, 약국, 어린이집 등 원하는 목적지로 찾아가 물건을 전달하도록 하는 활동을 수행했다.

두 곳의 목적지를 순차적으로 방문하도록 방향 코드와 거리 단위 코드를 입력해 블록을 코딩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코딩 알고리즘을 이해할 수 있다. 스스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며 논리적 사고력을 확장하는 동시에 성취의 기쁨을 경험하는 것이다.

특히 올해에는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고 간단한 도구나 보드게임을 기반으로 진행하는 코딩 활동인 ‘언플러그드 코딩 키트’에 ‘다오’, ‘배찌’, ‘예티’, ‘핑크빈’ 등 넥슨 대표 캐릭터들을 담아 친근함을 더했다. 4세 유아들이 참여한 ‘아티스트 선 그리기’ 프로젝트에서 원아들은 친숙한 메이플스토리의 ‘슬라임’ 캐릭터가 그려진 언플러그드 코딩 키트로 방향에 따른 선 그리기를 익혔다. 이어 코드닷오알지에서 코드 블록을 설계하고 블록을 이용해 선의 방향을 설정하거나 색깔을 바꿔보며 창의성과 표현력을 길렀다.

[사진=넥슨]

도토리소풍 교사들은 넥슨에서 월 1회 정기적으로 교사 교육을 지원해 준 덕분에 “코딩 교사로서의 전문성을 함양하고 더욱 질 높은 코딩 놀이를 진행할 수 있었다”고 입을 모았다. 실제 넥슨 어린이집 교사들은 교사 교육 내용을 바탕으로 수업 및 교구에 대한 회의를 거쳐 원아들의 이해도와 흥미도에 적합한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넥슨은 창의 융합적 보육 가치를 담아 지난 2021년부터 매년 고도화해온 ‘도토리소풍 3.0 프로젝트’를 통해 구성원들에게 전문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대표적으로 ‘유아 영어교육’은 만 2세에서 5세까지의 원아들이 영어교육 미디어와 원어민 영어놀이 시간을 통해 영어 역량을 자연스럽게 확대할 수 있도록 강화됐다.

또한 유아들이 예술적 영감을 다양한 매체로 표현해낼 수 있도록 ‘프로젝트 아트 프로그램’을 확대했으며, 분당차병원 아동상담센터와 MOU를 체결하여 정기적으로 전문가 관찰과 상담을 지원하는 ‘아동발달패키지’를 운영 중에 있다.

나아가 도토리소풍의 졸업생들이 여름방학 중 만 5세반을 방문해 초등학교 생활에 대한 유아들의 궁금증을 해소해 주는 ‘도토리소풍 홈커밍데이’ 프로그램을 개설했다. 이 밖에도 도토리소풍은 유아전용 셔틀버스, ‘명랑운동회’ 등으로 원아들의 활발한 실외 활동을 돕고 있으며, 기상 변화가 잦은 제주원에는 실내 미디어 놀이터를 설치해 신체 활동을 적극 지원한다.

넥슨은 내부적으로 별도의 운영부서를 두고 사내 어린이집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특히 각 연령대별 교사 1인당 아동 비율을 보건복지부의 법정 비율 기준보다 낮게 둬 수준 높은 맞춤형 교육을 제공한다. 이처럼 도토리소풍 어린이집은 최적의 보육환경과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기에 학부모 직원들의 만족도가 높다. 최근 저출산 기조로 수요가 감소하며 기업들이 사내 어린이집 정원을 줄이고 있는 상황에서도 도토리소풍 판교원은 영아반과 만 4-5세 유아반 모두 정원을 유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