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한국은행과 맞손…“금융분야서 AI 활용”

71

한국은행 자료 검색·요약·추천 대국민 서비스 개발

네이버 첨단기술 한국은행 업무에 접목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그린팩토리 본사. ⓒ데일리안DB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그린팩토리 본사. ⓒ데일리안DB

네이버가 금융·경제 분야 혁신 도모를 위해 한국은행과 손잡았다.

네이버는 한국은행과 22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한국은행에서 이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무 협약식은 최수연 네이버 대표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네이버와 한국은행은 정보기술(IT)와 금융·경제 각 분야에서 보유한 전문성과 노하우, 기술 역량을 융합해, 인공지능(AI) 언어모델의 활용 범위를 금융·경제 분야로 확대하는 데 협력한다.

또 네이버의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X’를 활용해 한국은행이 보유한 다양한 자료를 검색·요약·추천해주는 대국민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네이버는 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등 첨단 IT 기술들을 한국은행 업무에 접목해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금융·경제 분야의 최전선에 있는 한국은행과 IT·플랫폼 기술의 최전선에 있는 네이버가 상호 협력을 통해 금융·경제 분야의 새로운 기술적 혁신을 도모하고, 나아가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4일 아구스틴 카르스텐스 BIS(국제결제은행) 총재와 유상대 한국은행 부총재는 네이버 제2사옥 ‘1784’에 다녀간 바 있다. 1784는 AI·디지털트윈·로봇·자율주행 등 네이버가 연구개발한 첨단기술이 공간에 융합된 ‘테크 컨버전스(기술융합) 빌딩’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