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지주사 NXC 지분 4조 매각 유찰…내주 2차 진행

163

최저입찰가 동일 유지…정부 “국민 재산보호 차원”

경기도 판교 넥슨코리아 본사. ⓒ뉴시스 경기도 판교 넥슨코리아 본사. ⓒ뉴시스

정부가 보유 중인 넥슨 지주회사 엔엑스씨(NXC) 지분 29.3%에 대한 1차 공개입찰이 낙찰자를 찾지 못하고 유찰됐다.

22일 한국자산관리공사 온라인공매시스템에 따르면 정부 보유 NXC 주식 85만1968주(지분율 29.3%)에 대한 공매가 1차 입찰 결과 유찰됐다.

최초 최저입찰가는 4조7149억원으로, 상속세를 현금대신 주식으로 내는 물납증권 중 역대 최대 규모다.

1차에서 입찰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25~26일 2차 입찰이 진행된다. 2차도 유찰될 경우 3차부터 공개 매각이 아닌 수의계약(경매가 아닌 임의로 선택해 맺는 계약)으로 진행한다.

2차 입찰에서도 최저입찰가는 동일하게 유지된다. 정부는 현행법상 재량 범위 내에서 매각가를 깎을 수 있지만 국민 재산 보호 차원에서 2차계약 이후 수의계약으로 전환되더라도 매각가를 줄이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매각 대상인 NXC 지분은 김정주 넥슨 창업자의 유가족이 상속세를 대신해 물납한 것이다. 지난해 2월 김 창업자 별세 후 유족들에 약 6조원의 상속세가 부과되자 이들은 상속세의 상당 부분을 NXC 지분 29.3%로 물납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