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7년 AI폰 점유율 40%…삼성폰, 초기 시장 주도”

101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조사 결과 발표

내년 출하량 1억대…2027년 5억대 전망

생성형AI 스마트폰 출하량 및 인사이트 보고서.ⓒ카운터포인트리서치 생성형AI 스마트폰 출하량 및 인사이트 보고서.ⓒ카운터포인트리서치

삼성전자가 초기 생성형 AI 스마트폰(AI폰)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예측된다.

22일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전세계 생성형 AI 스마트폰 출하량은 내년 1억대를 넘긴 뒤 연 평균 83%성장해 2027년 5억 2200만대에 달할 전망이다. 같은 기간 전체 스마트폰 시장 내 생성형 AI 스마트폰의 점유율은 8%에서 40%로 성장할 것으로 관측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전자가 2년 안에 생성형AI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의 절반을 확보할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는 내년 초 자체 개발한 생성형 AI 모델 ‘삼성 가우스’를 탑재한 첫 생성형 AI 스마트폰 ‘갤럭시S24’를 공개할 예정이다. 해당 스마트폰은 ‘온디바이스(기기 기반) AI’ 기반 실시간 통역 통화(AI Live Translate Call) 기능 등 다양한 AI 기능이 탑재된다.

생성형 AI 스마트폰 칩셋 시장에선 퀄컴의 우위가 점쳐졌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퀄컴이 향후 2년간 AI 칩셋 시장의 80% 이상 점유율을 가져갈 것으로 봤다. 경쟁자로는 미디어텍의 ‘디멘시티 9300(Dimensity 9300)’기반 디바이스가 꼽혔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측은 “삼성전자 생성형 AI 스마트폰은 제조업체들이 곧 출시될 스마트폰을 차별화하기 위해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한 가지 예”라며 “삼성과 퀄컴은 현재 갖추어진 제품 포트폴리오 및 역량을 바탕으로 시장의 선도기업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라고 했다.

한편 갤럭시S24 시리즈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기본·플러스·울트라 3종으로 출시될 전망이다. AP는 기본 모델형에 엑시노스2400와 퀄컴칩을 나눠 넣고, 프리미엄 제품인 울트라에는 퀄컴 스냅드래곤8 3세대가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S24시리즈의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전작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23시리즈 출고가는 ▲기본 115만5000원 ▲플러스 135만3000원 ▲울트라 159만9400원부터 시작했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갤럭시S24 공개 직후인 1월 19일부터 25일까지 사전판매를 하고, 같은 달 30일 정식 출시할 것으로 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