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일 “방송·통신 성장 저해하는 낡은 규제 개편하겠다”

80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는 방송·통신·미디어 산업 성장을 저해하는 낡은 규제를 개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를 통해 디지털 미디어 융합 환경에 걸맞는 규범 체계를 정립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2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좌석에 착석해 있다. [사진=안세준 기자]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을 통해 “저에게 방송통신위원장으로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국민의 신뢰를 받고 시대 흐름에 맞는 미디어 세상을 구현하기 위해 아래 주요 과제를 중점 추진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자는 방통위원장으로서의 주요 과제로 세 가지를 강조했다. 글로벌 기준에 맞는 공정한 미디어 생태계 구축을 비롯한 미디어 공정성 회복을 통한 사회적 신뢰 자본 축적, 이용자 권익 침해 방지 등이다.

그는 “여러 관계 부처와 함께 방송 통신 미디어의 미래 전략을 수립하고 누구나 공정한 환경 속에서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미디어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강조하면서 “방송 통신 미디어가 우리 사회의 갈등을 치유하고 국민 대통합에 기여할 수 있도록 미디어 공정성 회복을 통한 사회적 신뢰 자본 축적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환경에 걸맞게 방송 통신 인터넷 사업자가 자발적으로 디지털 미디어의 신뢰성과 투명성 제고를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법 제도 개선도 함께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직무를 수행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그동안 법조인과 공직자로서 쌓아온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연된 현안을 처리하고 방통위 조직을 조속히 안정시키겟다”며 “미래 세대에 새로운 방송통신 환경을 물려줄 수 있는 바람직한 비전을 수립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