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최상위 2% 연구자 수 13% 증가, 세계 15위

69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논문 피인용도를 기준으로 세계 최상위 2%에 속하는 우리나라 연구자 수가 작년보다 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자 수로는 세계 15위, 연구자 수 증가율은 세계 2위를 기록했다.

27일 글로벌 학술정보분석기업인 엘스비어(Elsevier)는 미국 스탠퍼드 대학의 존 론니디스(John P.A. Ioannidis) 교수가 엘스비어 데이터를 기반으로 매년 발표하고 있는 ‘세계 최상위 2% 연구자’ 분석 결과를 소개했다.

분석에 따르면 전세계 연구자 수는 작년 900만명에서 960만명으로, 리스트에 포함된 최상위 2% 연구자는 19만 명에서 20만 명 이상으로 약 5% 증가했다. 한국은 2022년 1881명에서 2119명으로 13% 증가했고, 연구자 수를 기준으로 전세계 15위로 올라섰다. 미국이 8만1155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영국(1만8694명)과 독일(1만989명) 순으로 나타나며, 중국(9013명)은 작년 대비 1218명이 증가하면서 캐나다(8815명)를 추월하며 4위로 확인됐다.

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들의 국가별 분포도 [사진=엘스비어]

세계 최상위 2% 연구자가 가장 많이 포함된 대학은 서울대학교(301명)로 확인되며, 다음으로 KAIST(165명), 연세대학교(132명), 성균관대학교(125명), 고려대학교 (103명) 순으로 나타났고, 상위 20개 대학 중 18대학의 연구자 수가 증가했다. 5위까지 순위는 작년과 동일하며, 처음으로 건국대학교(28명)와 동국대학교(27명)가 상위 20개 대학에 포함됐다. 이들 상위 20개 대학에 소속된 세계 최상위 2% 연구자 수는 총 1478명으로 전체의 70%를 차지했다.

세계 최상위 2% 연구자가 가장 많이 포함된 기관 [사진=엘스비어]

세계 최상위 2% 연구자 리스트는 색인/인용데이터베이스인 스코퍼스(SCOPUS)기반, 22개의 주요 주제, 174개의 세부 주제분야 별로 최소 5편 이상의 논문을 발표한 전 세계 연구자 중 상위 2% 이상인 10만명의 연구자를 대상으로, 1960년부터 2022년까지의 논문 피인용도에 따른 영향력을 분석한 결과이다.

전용수 엘스비어 대표는 “한국 연구기관과 연구자들의 연구 경쟁력이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각 주제에서 영향력 있는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한국의 연구자들이 세계적인 연구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