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뢰시맨’으로 재미본 컴투스플랫폼, ‘붕어빵’도 판다

159

‘후뢰시맨’ NFT 제품으로 재미를 본 컴투스가 ‘붕어빵’ 게임과 NFT 상품도 판매할 예정이다.

컴투스홀딩스 자회사 컴투스플랫폼의 올인원 게임 플랫폼 ‘하이브’는 올해 27개 게임사의 40개 게임과 계약을 체결했다. 신규 계약 게임 타이틀 기준으로, 전년 대비 307% 성장이다. 글로벌 진출도 가시적인 성과를 보였다. 특히, 글로벌 퍼블리싱 및 마케팅 기업인 Shin-A(신에이)사와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라이징 마켓으로 주목받고 있는 태국에 거점을 마련했다. ‘Shin-A’는 태국 현지에 하이브 전담 팀을 구성하고 공식 글로벌 리셀러 활동을 담당한다. 

최석원 컴투스플랫폼 대표는 “올해 컴투스플랫폼은 모든 분야에서 높은 성장을 달성했다”며 내년에는 컴투스 그룹의 기술 구심점으로서의 역할 뿐 아니라, 적극적인 대외 사업을 펼쳐 글로벌 웹 3 생태계의 중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왼쪽 최석원 컴투스플랫폼 대표 오른쪽 강병종 아름게임즈 대표 
왼쪽 최석원 컴투스플랫폼 대표 오른쪽 강병종 아름게임즈 대표 

‘X-PLANET’은 지난달 기준 국내 NFT 마켓플레이스 매출액 1위를 달성했다. 특히 지난 10월 시작한 ‘후뢰시맨 추억 소환 프로젝트’가 큰 인기를 얻으며 관련 NFT 판매액이 매출에 크게 기여했다. 현재 X-PLANET에서는 후뢰시맨 공식 스페셜 굿즈를 포함한 NFT를 판매하고 있으며, 내년 상반기에는 국내 최초로 후뢰시맨 출연 배우들을 초청하는 ‘후뢰시맨 한국출시 35주년 기념 팬미팅’도 진행한다. 이 프로젝트는 원작사 토에이 에니메이션, 국내 독점 라이선스 보유사인 ‘대원미디어’가 협력해 추진하고 있다. 

[X-PLNAET] 지구방위대 후뢰시맨
[X-PLNAET] 지구방위대 후뢰시맨

‘붕어빵 유니버스’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경영 시뮬레이션 및 소셜 게임 전문 개발사 ‘아름게임즈’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컴투스의 붕어빵 IP를 활용한 게임을 개발해 내년 런칭할 계획이다. 한편 해당 프로젝트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내년 상반기 붕어빵 IP 에셋을 활용한 게임, 굿즈, 앱 및 웹 서비스 등 3개 분야의 아이디어 공모전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컴투스플랫폼은 지난 9월까지 NFT 마켓플레이스, ‘X-PLANET(엑스플래닛)’을 통해 붕어빵 타이쿤의 멤버십 NFT를 판매했다. 이는 고전 게임 ‘붕어빵 타이쿤’의 디자인 에셋을 활용한 제너레이티브 아트(Generative Art: 컴퓨터의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그림이나 디자인 등이 자체적으로 생성되는 예술) NFT다. 

해당 NFT를 구매하면 홀더를 위한 특별한 멤버십 혜택이 주어진다. 구매한 NFT 등급에 따라 실물 굿즈, 컴투스 그룹의 각종 게임 쿠폰 증정과 함께 붕어빵 타이쿤 리메이크 게임 오픈 시 홀더만을 위한 선물도 받을 수 있다. 

[X-PLANET] 붕어빵타이쿤 NFT
[X-PLANET] 붕어빵타이쿤 NFT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