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5G 품질 더 좋아졌다…LGU+, 가장 많이 개선

97

5G 속도 3사 평균 939Mbps…전년 대비 4.8%↑

LGU+ 속도 지난해 대비 15%↑…주파수 추가할당 덕

옥외 5G 커버리지 면적 3사 평균 75%…2배 증가

통신3사 로고가 있는 간판. ⓒ연합뉴스 통신3사 로고가 있는 간판. ⓒ연합뉴스

올해 5G 품질이 전년보다 더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통신 3사 중에선 SK텔레콤이 1위를 유지했고, 올해 20㎒폭 주파수를 추가로 할당받은 LG유플러스의 5G 품질이 가장 많이 개선됐다.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3년 통신서비스 커버리지 점검 및 품질평가 실시 결과를 발표했다.

5G 다운로드 전송속도는 3사 평균 939.14Mbps 수준으로, 전년 대비 4.8% 향상됐다. 통신사별 다운로드 속도는 SK텔레콤이 987.54Mbps로 1위를 유지했고, 그 뒤를 KT(948.88Mbps), LG유플러스(881.00Mbps)가 이었다.

올해 5G 주파수 20㎒폭을 추가로 할당받은 LG유플러스가 5G 다운로드 속도 기준 가장 큰 개선폭을 보였다. LG유플러스의 5G 다운로드 속도는 지난해 764.55Mbps에서 881.00Mbps로 약 15% 개선됐다.

같은 기간 KT는 921.49Mbps에서 948.88Mbps로 약 3% 개선, SK텔레콤은 1002.27에서 987.54Mbps로 소폭 감소했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서울 지역 평가에서 KT의 다운로드 속도를 앞지르기도 했다.

올해 10월 기준 통신사가 공개하는 옥외 5G 커버리지 면적은 국토면적 대비 이통3사 평균 75% 가량을 구축, 전년 대비 2배 이상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하철, 고속도로 역사 및 노선, 고속도로 노선 전체 5G 커버리지 구축 노력의 결과로 풀이된다.

이동통신 3사 5G 서비스 커버리지 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동통신 3사 5G 서비스 커버리지 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업계는 농어촌 5G 공동망 구축, 인프라 투자 등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내년 1·4분기 중 5G 커버리지 수준이 롱텀에볼루션(LTE) 수준에 육박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LTE 서비스의 3사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178.93Mbps로, 전년 대비 17.8%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통신사별 다운로드 속도는 SK텔레콤 243.21Mbps, KT 171.31Mbps, LG유플러스 122.28Mbps 순이다. 이외 와이파이(Wi-Fi) 품질 또한 상용·개방·공공 등 모든 유형에서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도시 규모 간 통신 5G 품질 격차는 전년보다 더 벌어졌다. 도시 규모별 다운로드 속도는 대도시(서울·6대 광역시)가 1035.46Mbps로 가장 빨랐고, 중소도시는 962.07Mbps로 나타났다.

대·중소도시간 평균 다운로드 속도 격차는 73.39Mbps로 지난해 30.69Mbps 대비 139.13%(42.70Mbps) 심화됐다. 농어촌 지역의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607.86Mbps다. 올해 이통3사가 공동 구축한 농어촌 5G 공동망의 경우, 다운로드 속도가 510.43Mbps로 대도시 대비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전체 400개 점검지역 중 5G 서비스 품질 미흡 지역은 3사 평균 10.7개다. 사업자별로 보면 SK텔레콤 10개, KT 9개, LG유플러스 13개로 나타났다. 5G 서비스 품질 미흡 지역은 단말기가 5G 망에 연결되지 않거나, 연결이 되더라도 저속으로 서비스되는 등 서비스 품질이 저조한 지역을 의미한다.


김경만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이번 평가로 품질이 미흡한 것으로 확인된 곳은 통신사에게 품질 개선을 요청하고, 개선 여부를 차기에 재점검해 품질 개선을 유도할 것”이라며 “대도시와 농어촌의 품질 격차도 점차 줄여 나갈 수 있도록 통신사에 개선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