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일 인사청문회에 등장한 ‘트위치’

130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사진=비즈워치

“트위치가 뭡니까?” (장경태 의원)
“트위치가 그 게임 생중계하는 그….” (김홍일 후보자)
“글로벌 CP사는 어떤 것들이 있습니까?” (장경태 의원)
“글로벌 그 저기 콘텐츠 그 제공자들….” (김홍일 후보자)
“그게 트위치입니다.” (장경태 의원)
“예.” (김홍일 후보자)

27일 열린 김호일 방송통신위원장 인사청문회에서 트위치가 화두로 등장했다. 검사 출신인 후보자의 방송통신분야 전문성을 가늠하기 위해 여야의원들이 트위치의 한국시장 철수를 소재로 삼았기 때문이다.

트위치는 아마존닷컴이 운영하는 글로벌 스트리밍 플랫폼이다. 앞서 트위치는 지난 6일 망 사용료를 이유로 한국 시장에서 철수한다고 발표했다. 트위치는 우리나라의 네트워크 수수료가 다른 나라에 비해 10배 이상 높다고 주장했다. 트위치는 내년 2월27일까지 국내에서 서비스한다.

이날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트위치가 한국을 철수한 이유인 망 사용료를 물었다. 허 의원은 “아마존 웹서비스 영상 서비스 요금을 확인해보니 북미에서 영상 1시간 송출할 때 181원이 들지만 우리나라는 324원이 든다”며 “트위치의 한국 철수로 스트리머(방송인)는 수년간 공들여온 일자리를 잃게 됐고 시청자들은 어느 플랫폼으로 옮겨야 할지 우왕좌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그는 “지금 허 의원이 말씀하신 부분에 대해 과도한 망 사용료 등이 있다면 시정해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 트위치 철수에 따라 우리나라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하고 이로 인한 문제가 없는지도 살펴보겠다”고 했다.

특히 야당 의원들이 날선 질문을 쏟아냈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망사용료 문제는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김 후보자는 “그거야 뭐”라며 말머리를 더듬었다. 이소영 의원은 “솔직히 방송통신위원장 별로 안하고 싶으시죠. 속마음은 안 내키는 것 아니냐”고 하자 김 후보자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여야의원들의 우려가 나오자 김 후보자는 몸을 낮췄다. 그는 “방송통신 분야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주위의 전문가나 내부 도움을 받겠다”며 “법률적인 면이나 규제에 대해서 정성껏, 열심히 파악해서 업무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